연예뉴스
 '자진 출두 의지'에도 끊이지 않는 승리 논란, 이번엔 '해피벌룬' 흡입 의혹

'자진 출두 의지'에도 끊이지 않는 승리 논란, 이번엔 '해피벌룬' 흡입 의혹

[이용수기자]마약류, 성접대 등 의혹 등으로 도마 위에 오른 빅뱅 승리가 이번에는 '해피벌룬'(아산화질소) 흡입 의혹으로 논란에 중심에 섰다. 하지만 승리 측은 '해피벌룬' 흡입 사실에 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27일 중앙일보는 베트남 주요 포털사이트인 '바오모이닷컴'의 보도 내용을 인용해 승리의 '해피벌룬' 흡입 의혹에 관해 보도했다.'바오모이닷컴' 등을 통해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2017년 2월 19일 사업차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했을 당시 바(Bar)에서 한 여성의 도움을 받아 투명한 봉지를 흡입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추정했다. 해당 사진 속 인물이 승리인지는 불분명하다.'바오모이닷컴'은 승리의 하노이 방문 당시 행적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해피벌룬'을 흡입했다고 전했다.그러나 27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사실에 관해 부인했다. 베트남 현지 매체의 오보라는 것. 승리는 개방적인 장소인 클럽에서 '해피벌룬'을 흡입하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며 억울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한편 승리는 이날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관해 공식입장을 내놨다. 승리는 "지난 한 달간 제기된 불편한 이슈와 뉴스들에 대해 다시 한 번 모든분께 죄송하다"며 "미비하지만 하루라도 빨리 해당 수사기관에 자진 출두해 정밀 마약 검사 및 모든 의혹들에 대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YG엔터테인먼트는 "소속사 역시 승리의 의견에 동의하는 바 YG 법무 팀은 오늘 오전 중으로 해당 수사기관인 광역수사대에 연락을 취해 승리의 조속한 자진 출두 의지와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고 싶다는 의견을 공식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urin@sportsseoul.com사진 | 바오모이닷컴 캡처
 새 단장한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설화 속으로 Go! 興(흥)!

새 단장한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설화 속으로 Go! 興(흥)!

[신재유기자] 국내 최대 분청사기 도요지인 고흥군 두원면 운대리 가마터 일대에 자리한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설화문학실이 새 단장을 마치고 2월 26일 개관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역전략산업 특화과제 지원사업’에 선정돼 (재)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주관으로 2018년 하반기부터 개발을 시작한 ‘설화 속으로 Go! 興(흥)!’은 관람객의 오감을 만족시키는 다양한 체험형 전시 콘텐츠를 선보인다.설화를 소재로 한 체험형 전시 공간으로 리뉴얼한 고흥분청문화박물관의 설화문학실은 미디어 플로어로 구현된 ‘반딧불의 숲’과 사용자 동작에 반응하는 인터렉티브 미디어 파사드인 ‘설화 속 비밀’을 선보였다. 22m에 이르는 대형 미디어 월에 최신 디지털 기술로 구현된 도깨비 불과 승천하는 용 등 설화 속 판타지가 실감나게 펼쳐지며, 청사초롱을 비추면 놀라서 반응하는 다양한 동물과 손으로 만지면 애교를 부리는 아기 호랑이의 모습도 관람객의 호기심을 자극한다.뿐만아니라 체험관 중앙에는 다채로운 놀이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특히 온 마을 사람들이 모여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눌 것 같은 원두막 위에 준비된 설화 퍼즐은 어린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고흥군 어르신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수집한 약 3만 편의 설화 중 의미 있고 재미있는 것만 엄선해 대형 설화 블록으로 만든 것도 또한 이색적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고흥의 대표적인 설화 30여 편을 선정하여 최신 기술을 접목한 오감만족 체험형 콘텐츠로 재구성했다”며 “미래의 주인공인 어린이들이 우리 고유의 정신문화유산인 설화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받아들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흥군과 고흥분청문화박물관은 앞으로도 설화문학실을 중심으로 지역전략산업인 설화문학의 보존과 활용을 위한 다채로운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whyjay@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