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역시 보컬킹" 이창섭, 첫 솔로 '마크'에 담은 7년의 내실[SS뮤직]

[이게은기자] 그룹 비투비 이창섭이 데뷔 7년 만에 첫 솔로 앨범 '마크(MARK)'를 발표했다.이창섭은 1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마크'를 공개했다. 타이틀곡 '곤(Gone)'을 비롯해 앞서 콘서트에서 선보인 바 있는 '틈'부터 '웨이(Way)', '쉘터(Shelter)', '에버(Ever)', '곤'의 인스트루멘탈 버전까지 총 여섯 곡으로 첫 솔로 앨범을 꽉 채웠다.'곤'은 어둡고 외로운 세상에서 사랑하는 이와 함께 어떠한 구애도 받지 않는 먼 곳으로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을 가사에 담은 곡. 애절한 목소리로 멜로디의 강약을 감미롭게 조절하는 이창섭의 음색이 귀를 사로잡는다. 목소리와 선율 그리고 가사가 혼연일체가 됐다."가슴은 텅 비어진 화려하기만 한 내 색깔. 그대의 그 마음속 무겁고 깊은 색으로 Oh 날 나를 완성하죠. 그대와 험한 이 길 함께 걸어 더는 아플 일 없어" 이창섭의 솔로 앨범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그동안 수차례 솔로곡을 통해 독보적인 색깔을 낸 바 있다. 지난해 비투비 솔로 싱글 프로젝트 '피스 오브 비투비(Piece of BTOB)'로 선보인 자작곡 '앳 디 엔드(At The End)', 드라마 OST '인 유어 라이트(In Your Light)', '폴링(Falling)', '너의 마음이 궁금해' 등으로 아티스트로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왔다. 지난해 일본에서도 솔로 앨범을 발표해 오리콘 7위라는 성적도 내기도.이창섭은 비투비의 리드보컬로 지난 2012년 첫 번째 미니앨범 '본 투 비트(Born TO Beat)'로 데뷔했다. 사실 비투비는 데뷔 초 크게 주목받지 못했지만 어느 순간부터 '노래 잘하는 아이돌'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창섭, 서은광, 임현식, 육성재로 이뤄진 보컬 라인이 메인과 서브를 구별할 수 없을 만큼 탄탄한 가창력을 입증했기 때문. 이들은 찰떡같은 합으로 하나가 되면서도, 각기 다른 음색을 보유해 비투비라는 장르가 탄생할 수 있게 일조했다.그 가운데 이창섭은 감성적이고 폭발적인 음색을 두루 지녀 반전 매력을 안겨왔다. '도입부 요정'이라고 불릴 만큼 때론 감미롭다가도 폭발적인 가창력을 내뿜어 리스너들에게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던 바. 이윽고 공개된 '마크'는 이창섭 특유의 보컬과 7년간의 내실이 함축된 집약체였다.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첫 솔로 앨범의 의미를 더했고 팝 발라드부터 얼터너티브 록 장르까지 이창섭만의 색깔을 입혀 다채로운 음색을 재입증했다. 이번 앨범은 이창섭에게 더없이 특별하다. 내년 1월 14일 군입대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발표한데다 첫 번째 솔로 앨범이기 때문. 군입대로 팬들과 잠시 안녕을 고해야 하지만, '마크'로 유종의 미를 예고한 이창섭이다. 더불어 전역 후에도 걸어나갈 뮤지션의 길을 더욱 기대하게 했고, 팬들이 공백기를 이길 수 있는 힘도 안겼다.한편, 이창섭은 내년 1월 5일부터 6일까지 단독 콘서트 '2019 이창섭 단독콘서트 스페이스(SPACE)'로 팬들과 만난다.eun5468@sportsseoul.com사진ㅣ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故 조대훈 선생 100돌 기념 다큐멘터리 ‘나의 아버지, 히로타’

故 조대훈 선생 100돌 기념 다큐멘터리 ‘나의 아버지, 히로타’

나의 아버지, 히로타 포스터 [김석재기자] “항일 꼬뮤니스트 조대훈” 故 조대훈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 엮어 만든 다큐멘터리 ‘나의 아버지, 히로타’가 지난 8일 일산 벨라시티 메가박스에서 성황리에 시사회를 마쳤다.‘나의 아버지, 히로타’는 돌아가신 부친의 발자취를 찾아 일본에 건너가 아버지가 조국을 위해 항일운동을 주도하며 옥살이를 하며 고초를 겪었던 것을 밝혀내는 이야기이다. 히로타라는 이름으로 창씨개명을 하면서 독립운동을 했던 故 조대훈 선생의 일대기를 고인의 자녀들이 그린 다큐멘터리다.故 조대훈 선생은 1918년 12월생으로 일제 강점기시대 도쿄에 있는 릿교대학을 수학하고 이후 강제징용을 GotEK. 오다니중공업에서 노역하던 중 항일독립을 외치는 스트라이크를 일으켜 오사카형무소에서 수형생활을 했다. 해방과 동시에 형무소에서 풀려나 조국으로 돌아와 대학에서 교직생활을 하면서 좌익 활동을 했다. 6.25전쟁 후 대구형무소에서 또 다시 수년간의 수형생활을 하고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시대 40년 동안 정권의 사찰과 감시 속에 살다가 1993년 76세를 일기로 급서했다. 조정행 감독은 “단지 한 개인의 삶이 아니라 역사 속에서 같은 삶을 살았을 수많은 사람과 그 후손을 생각하며 조금이나마 위로하기 위해 이 다큐멘터리를 작업을 하게 됐다”고 말ㅤㅎㅒㅆ다.조 감독은 어려서부터 영화광이었으며, 일산의 장성중학교 교장으로 퇴임한 후 60대 중반에 영화감독으로 ‘방석’으로 데뷔했다. 이번 다큐멘터리 ‘나의 아버지, 히로타’가 두 번째 작품이다. wawakim@sportsseoul.com
 비욘세, 인도 부호 딸 결혼식 축하 공연…삼성 이재용·힐러리 참석[할리웃톡]

비욘세, 인도 부호 딸 결혼식 축하 공연…삼성 이재용·힐러리 참석[할리웃톡]

[조윤형기자]팝스타 비욘세가 인도 대부호 무케시 암바니의 딸 이샤 암바니의 결혼식 축하연에서 공연을 펼쳤다.비욘세는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코멘트 없이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인도 전통 의상을 입고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비욘세의 모습이 담겼다.이날 블룸버그 통신은 "아시아 최고 부호로 꼽히는 무케시가 딸 이샤의 결혼식 축하연 등에 1억 달러를 지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이샤는 또 다른 부호 가문인 아난드 피라말과 12일 라자스탄주 우다이푸르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지난 9일 열린 두 사람의 축하연은 나흘 동안 개최되며, 세계적인 유명인사가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에릭슨, 노키아, HP, 퀄컴 등 IT업체와 골드만삭스, JP모건, 스탠다드차터드은행 등 금융 기업들, BP와 네슬레 등 대기업 최고경영자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 등 글로벌한 정·재계 거물들도 축하연에 대거 참석했다.무케시 측에 따르면 결혼식의 하객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 100여 대를 띄웠으며, 이 기간에 인근 주민 5100명에게 매일 세 끼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한편, 총 재산이 470억 달러(약 53조 원)에 달하는 암바니 가문은 세계 7위의 부호다.yoonz@sportsseoul.com사진 | 비욘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