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하우스헬퍼' 하석진, 몰래 방 들어온 보나에

'하우스헬퍼' 하석진, 몰래 방 들어온 보나에 "뭐하는 거냐" (종합)

[김대령기자]'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이 보나에게 분노했다.18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는 김지운(하석진 분)이 임다영(보나 분)의 광고 모델 제의를 수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김지운(하석진 분)은 쓰러질 정도로 건강이 나빠질 때까지 아무에게도 말을 하지 않았던 임다영(보나 분)에게 "왜 여태 말을 하지 않았느냐. 참는 게 특기냐"라고 다그쳤다. 임다영은 "이러다 마니까 말하지 않았다"라며 "병원에 와도 정확한 병명도 모른다. 진짜 나쁜 병일까봐 무섭기도 했다"라고 답했다.진단 결과 심한 배란통일 가능성이 있었다. 의사는 피임약을 3개월간 먹어보라고 권했다. 임다영은 진단대로 피임약을 사서 김지운과 집으로 향했다. 임다영은 빚에 시달리는 삶을 한탄했다. 김지운은 "나도 빚이 있었다. 지켜야 할 집이 있었다"라며 공감하며 위로한 후 "광고 모델 생각해보겠다"라고 말해 임다영을 웃게 했다.고태수(조희봉 분)는 김지운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과거 자신의 집 앞에 쓰러져있던 김지운을 자신의 가게로 데려오면서 인연을 맺었다. 당시 김지운은 자신의 이야기를 말하진 않았지만 자진해서 고태수의 가게를 도우면서 동행이 시작됐다.김지운은 임다영에게 모델 제의를 수락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도 임다영에게 "하우스헬퍼 일은 끝났다. 이제 네 사람이 힘을 합쳐 정리해라"라고 이제 집에 나오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윤상아(고원희 분)와 강혜주(전수진 분) 한소미(서은아 분)의 설득에 마음을 돌려 일을 계속하기로 했다.권진국(이지훈 분)은 인터넷에서 소개팅 팁 등을 검색하며 윤상아와의 만남을 준비했다. 그는 글로 배운 연애 필승법을 몸소 실천하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윤상아가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동안 한소미에게는 '오빠 한국에 왔다. 만나자'라는 내용의 문자가 왔다. 그는 문자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며 과거의 악몽을 떠올렸다.임다영이 광고회사에 제출한 기획안은 통과됐다. 다음 날 김지운을 회사에 데려가면 끝이었다. 그는 기쁜 마음을 안고 김지운을 찾아갔지만 그는 가게에 없었다. 김지운은 소희의 행방이 여전히 묘연하다는 소식을 듣고 홀로 고뇌에 빠져있었다. 김지운을 기다리다 몰래 그가 머무는 방에 들어간 임다영은 그곳에서 책상 위의 책을 집었다. 마침 돌아온 김지운은 "지금 뭐하는 거냐"라며 책을 빼앗았다.한편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daeryeong@sportsseoul.com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