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판매, 광고 윤리강령 홈 > 안내데스크 > 판매, 광고 윤리강령
남도일보는 사회적 공기(公器)인 언론으로서의 책임과 사명을 성실히 수행하기 위해 판매 및 광고 윤리강령을 제정, 실천할 것을 다짐한다.

제1장 판매 윤리 강령

제1조 < 판매윤리강령 제정 목적 >
이 규약은 신문판매고시 규약을 준수하고 판매에 있어 무질서한 과당경쟁으로 인한 회원사 상호간에 피해를 방지하며 공정한 판매행위를 규정함으로서 자율적으로 거래질서를 확립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제2조 < 판매 윤리 실천 요강 >
① 남도일보는 독자의 구독자유를 존중한다.
② 신속하고 정확한 배달을 원칙으로 한다.
③ 신문판매를 위한 구독의 권유는 신문 자체가 지닌 가치여야 하며 경품이나 편의제공과 같은 약속으로 이뤄져서는 안된다.
④ 남도일보는 협정가격을 엄수하며, 신문의 가치를 저하시키거나 신문인의 품격을 손상시키는 신문판매행위에 대해선 엄격히 금지한다.
제 3조 < 실행 및 교육 >
① 이 규약은 사내 게시판 및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열람하게 한 후 본사 임직원의 동의를 구한 후 총무국장은 곧바로 이를 실행해야 한다.
② 이 규약은 업무국 직원 및 임직원이 숙지 할 수 있도록 총무국장은 수시로 임직원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
제 4조 < 경품류 제공 금지 >
① 독자를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그 방법이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본사가 공급하는 신문의 거래에 부수해서 본사 및 지국 지사는 구독자에게 물품, 금전, 향응, 용역, 편의제공등 기타 경제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할 것을 밝히지 않는다.
② 본사 및 지국, 지사는 위 조항 규정에 관계없이 화재 등 재해의 경우 피해자에 한정해 위문금품을 제공하는 행위, 호외배포 및 본사의 홍보용 팸플릿의 배포행위는 할 수 있다.
제 5조 < 불공정 판매 금지 >
① 본사는 지국, 지사에 신문 유류구독 부수의 20%를 초과한 무가지 신문부수를 공급하지 않음을 원칙으로 한다.
② 본사 및 지국, 지사에서는 독자에게 무가지 및 경품을 합한 가액이 유료 신문대금의 20%를 초과하지 않도록 한다.
③ 구독중지를 요청한 독자 및 구독 승낙을 받지 못한 자에게 해당 지국과 지사는 7일 이상 신문 투입을 하지 않는다.
④ 본사 및 지국, 지사에서는 지방자치 단체의 예산을 지원받아 홍보목적으로 계도지를 배포 하지 않는다.
⑤ 과도한 가격 할인 및 다른 간행물과 같이 끼워 주기를 하지 않는다.

제2장 광고 윤리 강령

제 6조 < 광고 윤리강령 제정 목적 >
광고활동이 기업윤리와 사회규범에 위배되지 않도록 자율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남도일보 광고윤리강령을 제정한다. 남도일보의 전 임직원은 광고윤리강령을 준수하여 사회적 도의와 상거래질서를 지킴으로서 독자와 광고주에게 신뢰를 주고 신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 광고와 관련된 공정거래법을 철저히 준수한다.
제 7조 < 광고 윤리 실천요강 >
① 남도일보의 광고 활동은 기업윤리와 사회규범에 위배되지 않도록 자율적 책임을 다하고 광고윤리를 확립한다. 또 기업언론으로서 광고의 자율성과 신뢰도 신장에 기여한다.
② 남도일보에 게재하는 광고는 독자와 소비자에게 이익을 주고 신뢰를 얻을 수 있어야 한다.
③ 남도일보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신문의 품위를 손상해서는 안된다.
④ 남도일보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관련법규를 준수하여야 하며 합법적이어야 한다.
⑤ 남도일보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그내용이 진실하여야 하며 기만 과장된 표현을 해서 독자나 소비자를 현혹해서는 안된다.
⑥ 남도일보의 품위를 손상시키고 소비자를 현혹하는 문안이나 시각적 표현을 자제한다. 오해를 초래할 수 있는 과장광고 및 타사 또는 타 제품에 대한 모욕, 조소를 초래할 수 있는 광고는 지양한다.
⑦ 광고수주의 투명한 거래와 객관화된 경쟁을 지향하며 광고의 질 향상을 위한 자율심의를 내실화 한다.
제 8조 < 광고판매의 원칙 >
① 광고주의 자발적인 광고를 게재함을 원칙으로 한다.
② 별도의 광고 영업사원을 채용하여 광고판매를 한다.
③ 기자는 광고를 판매 할 수 없다.
④ 기사 관련 협박성 광고나 기사와 혼돈되기 쉬운 광고성 기사는 게재하지 않는다.
제 9조 < 게재할 수 없는 광고 >
① 공인 유권기관이 인정하지 않는 광고
② 허위과장 광고나 기만적인 내용으로 소비자를 오도하거나 현혹시킬 수 있는 광고.
③ 당국의 허가없이 투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광고.
④ 미신적인 행위나 비과학적인 광고
⑤ 광고주의 명칭, 주소 등 사후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광고
⑥ 공익이 아니면서 타인 또는 단체, 기관을 비하하거나 중상모략한 광고
⑦ 청소년에게 유해한 광고.
⑧ 협박, 폭력 등의 범죄행위를 미화하거나 조장시킬 수 있는 광고.
⑨ 기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거나 공공질서를 어지럽힐 수 있는 광고
제10조 < 권장광고 -광고단가와 무관하게 게재 및 무료로 게재할 수 있음 >
① 지역민을 위한 문화행사나 기타 이벤트 행사
② 지방자치단체가 실시하고 있는 축제안내 광고.
③ 문화수도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공익성의 광고
④ 공익성의 단체 및 교육에 관한 각종 홍보광고.
⑤ 기타 독자와 공익을 위한 행사 및 축제, 이벤트 광고

제3장 징계 및 기구 구성

제11조 < 징계 >
남도일보 임직원이 본 윤리강령을 위반해 취업규칙 제 41조의 징계사유(회사 명예훼손, 사회적 물의 야기, 부정한 행위, 신분 남용 등)에 해당될 때에는 윤리위원회의 과반수 의결을 통해 징계위원회에 회부, 징계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 경우 징계절차는 취업규칙 제 43조의 규정에 따른다.
제 12조 < 윤리위원회의 설치 >
① 본 윤리강령의 성실한 이행과 준수를 관리, 감독하기 위해 임원(이사) 1인과 총무국장, 편집국장, 광고국장, 한국기자협회 남도일보 지회장등 5인으로 남도일보 윤리위원회를 구성, 운영한다.
② 윤리위원회의 위원장은 임원이 맡되 위원장이나 또는 위원의 3분의1 이상, 임직원 10인 이상의 요구에 의해 위원회를 개최하거나 혹은 임직원의 윤리위원회 회부를 결정한다.
제 13조 < 제정 및 개정 >
본 윤리강령을 제(개)정할 때 회사는 광고국, 업무국, 판매국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그 내용을 7일간 공포하고 이의가 없을 경우 노사가 합의한 날로 시행한다.
< 부 칙 >
제1조 < 시행시기 > 본 윤리강령은 노사협의회 정기회의에서 합의하여 2008년 01월 10일 제정하여 시행한다.
제2조 < 준용규정 > 본 윤리강령에 명문규정이 없는 사항은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 한국기자협회 윤리강령,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시행령),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시행령), 광고자율심의규정 등을 준용한다.
제3조 < 개정 > 본 윤리강령은 노사협의회 정기회의에서 합의하여, 2018년 06월 1일에 개정하여 시행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