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여행
금배추
  • 신광호 기자 sgh@namdonews.com
  • 승인 2005.10.26 00:00
  • 댓글 0
   
금배추

중국산 ‘납김치’ 등 잇따른 중국산 먹거리 파동 여파로 배추 등 김장용품값이 폭등하면서 김장비용이 지난해보다 20%이상 상승할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시민들이 각화동 농산물시장에서 채소를 둘러보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광호 기자 sgh@namdonews.com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