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나주
나주시, 혁신도시 재검토에 강력 ‘반발’토지보상 95% 완료…정략적 논쟁 중단 촉구 “시공사와 함께 건설공사 차질없이 추진”천명
  • 김경민 기자 kkm@namdonews.com
  • 승인 2008.04.17 00:00
  • 댓글 0
정부가 혁신도시 건설사업의 전면 재검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16일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인 예정지인 나주시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남 나주시 신정훈 나주시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방을 살리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이었던 ‘공기업 이전을 통한 혁신도시 건설정책’을 재검토 한다는 소식에 지방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치분권전국연대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신 시장은 “이명박 정부는 한발 더 나아가 수도권을 세계적 거점의 ‘글로벌 스타’로 만들기 위해 각종 규제를 모두 풀겠다고 주장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 시장은“신도시정책은 참여정부시절, 전문가, 정부기관의 타당성 검토를 거쳐 ‘국민 토론회’, 정부와 공기업 노조 등 정책 ‘당사자간 사회협약’ 등 민주적 과정을 통해 확정됐다”고 말했다.
신 시장은 “대통령이 바뀌었다고 하루 아침에 정부정책이 무효화 된다면 누가 정부를 신뢰하겠느냐”며 “당시 정책 결정의 당사자인 국토해양부가 수치 조작을 이유로 혁신도시를 무산 시키려 하는 것은 너무 유치한 행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현재 토지보상이 95% 이상 완료되고 사업이 착공된 시점에서 더 이상 정략적·정파적·소모적 논쟁은 이제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시장은 “나주시는 전국 혁신도시협의회, 이전기관 노조 등과 함께 ‘명분과 실익 없는 공기업 민영화 저지’,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지속 추진’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갈 것이다”며 “시행사와 힘을 합쳐 당초 계획대로 혁신도시 건설공사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임을 확고히 천명한다”고 촉구했다.

나주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 kkm@namdonews.com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