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남도 여행
오늘부터 ‘자유투어버스’ 운영

서울∼전남…여수엑스포·F1 외국 관광객 유치 기대

전남도는 외국 관광객이 여수세계박람회 등 전남의 주요 관광지를 보다 손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서울시, 한국방문의해위원회 등과 공동으로 ‘버스자유투어(K-Shuttle)’ 상품을 26일부터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버스자유투어 상품은 서남권과 동남권으로 나눠 운행된다. 서남권은 서울∼충남(부여)∼전북(전주 1박)∼전남(여수·순천 1박)∼부산∼서울(2박3일)을 주 4회, 동남권은 서울∼강원(강릉·평창)∼경북(안동·경주)∼부산∼서울(2박3일)을 주 2회 각각 운행한다.

자유투어 버스는 가이드 비용을 제외한 버스비·숙박비·관광지 입장료 등은 여행자가 직접 부담하고 관련 자치단체는 숙박·관광지·식당 정보를 제공하며 상황에 따라 문화관광해설사를 배치할 수 있다.

전남도는 외국인 자유투어버스를 활용해 여수박람회 관람을 유도하고 여수박람회 종료 후에는 F1대회, 남도대표축제 등 관광콘텐츠와 연계한 상품코스를 구성, 시기별로 다양한 관광자원을 외국인에게 알릴 예정이다. 이를 통해 남도의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를 소개하는 등 전남의 맛과 멋을 마음껏 느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외국인 개별 관광객의 입소문을 유도해 자연스런 남도 홍보를 이끈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서울시 및 전담여행사인 체스투어즈 관계자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전남도의 관광자원을 중점 홍보할 계획이다.

이기환 전남도 관광정책과장은 “자유투어버스는 연중 운영되는 사업인 만큼 전남을 방문하는 외국인 개별 관광객들이 단순히 관광지 방문과 체험관광에 그치지 않도록 숙박·음식점·쇼핑·주요 관광지에 대한 꼼꼼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김영민 기자> kym71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네리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