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남도 여행
세마리의 학, 섬이되다 목포 삼학도

 

   
 

전설의 삼학도야!
옛날 옛적 유달산에 한 젊은 장수가 무술을 연마하고 있었는데, 그 늠름한 기개에 반해 마을의 세 처녀가 수시로 드나들어서 공부를 소홀히 하게 되었죠. 그래서 이 젊은 무사는 세 처녀를 불러 "나 역시 그대들을 사랑하나, 공부에 방해가 되니 공부가 끝날 때까지 이 곳을 떠나 다른 섬에서 기다려 주오"하고 청했는데, 그 말대로 가서 기다리던 세 처녀는 무사를 기다리다 그리움에 사무쳐 식음을 전폐하다가 죽었으나 세 마리 학으로 환생해서 유달산 주위를 돌며 구슬피 울었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 사실을 모르는 무사는 세마리 학을 향해 활시위를 당겨 쏘았당께요~. 화살들이 명중하여 학들은 모두 유달산 앞바다에 떨어져 죽었어요. 그 후 학이 떨어진 자리에 세 개 의 섬이 솟으니 사람들은 그 섬을 세 마리 학의 섬이란 뜻의 '삼학도'라 부르게 되었다는 이야기올시다.

역사 속에서 삼학도야!
1872년 ‘무안목포진’에 표시된 삼학가 처음으로 지도에 그려졌답니다. 이유는 군사요충지 목포진은 세종 1439년 설치되었고, 성이 완성된 것은 1502년. 목포진을 운영하기위해서는 땔감이 필요했답니다. 삼학도는 땔나무를 제공했던 중요한 시지였어요. 군부대의 시지는 국가에서 관리를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조선시대 일반인들은 접근금지 구역이었지요.

돌아온 삼학도야!
삼학도가 1895년 일본인에게 불법으로 판매된 사건이 있었습니다. (개인이 매매할 수 없는 국유지인데도 말입니다.) 일본인 삽곡용랑은 옛 목포 관리 ‘김득추’를 이용해서 삼학도를 매입합니다. 개항 2년전 (개항: 1897년 )인데, 개항 후 밝혀져 처벌하고 환수까지는 시간이 걸렸답니다. 결국 1910년 한일합방이 되면서 삼학도와 고하도는 일본인 땅이 되고 맙니다. 이 사건은 ‘삼학도 토지암매사건’으로 일본인이 목포 토지를 침탈한 대표적인 예입니다. 삼학도가 훼손되기 시작한 것은 5-60년대였고 일제강점기 때는 채석장이었답니다. 1945년 광복 후 우리나라 땅으로 귀속되었지요.

다시보자 삼학도야!
1956년 목포항을 부산 다음가는 항구로 키운다고 1961년 삼학도 용해동 갓바위를 잇는 방조제를 쌓았답니다. 1965년 대. 중. 삼학도를 연결해 지금은 매립되어 육지가 되었으나 삼학도는 유달산과 함께 목포 사람들의 꿈이었고 미래였습니다. 망망대해로 낭군을 떠나보낸 아낙들의 외로움이 녹아있고, 고깃배를 기다리는 상인들의 희망이 달려있으며 이승을 하직하고 저승으로 건너는 망자들의 한이 녹아있는 곳이었습니다.

시민들과 친해지는 시기는 짧으나 정서적 상징성이 매우 강합니다.
최근 민간단체와 목포시가 삼학도 복원화 사업을 벌려서 지금은 시민 공원으로 아름답게 단장되었습니다.

   
 

고요한 목포 앞바다에 유달산이 얼굴을 담그고 세수하면 삼학도가 더욱 생기를 얻는 이유는 아마도 전설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밤이 되면 삼학도 불빛은 화려함이 더해져 목포 앞바다를 낭만으로 출렁거리게 하고, 가녀린 목소리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은 삼학도의 아름다움을 마음으로 느끼게 합니다.

출처 목포문화관광 http://tour.mokpo.go.kr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