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플러스 여행
수락계곡 얼음축제, 개막일 2만명 인파

연일 한파가 지속되고 있는 소한인 5일 충남 논산시 대둔산 수락계곡 얼음축제가 개막된 가운데 전국 각지의 관광객 2만여명이 축제장을 방문해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날 축제장에 마련된 주차장에는 방문차량으로 한바탕 주차전쟁을 치렀으며 축제장 입구부터 갓길도로 3km까지 주차된 차량과 귀가 관광객들이 서로 엉키면서 교통을 담당하는 경찰들은 때 아닌 홍역을 치렀다.

또 눈썰매장에는 어린이를 포함, 동심을 즐기려는 어른들이 순서를 기다리는 줄이 연달아 이어졌으며 한때 기이한 형태의 얼음기둥에는 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이 몰리면서 자리다툼으로 한바탕 곤혹을 치렀다.

   
 

여기에 벌곡면 주민들이 마련한 군밤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은 연기가 올라오는 장작불에 눈물을 닦으며 군밤 만들기에 집중하는 모습을 연출했으며 개막과 함께 따뜻한 군고구마와 가래떡의 판매는 조기매진을 가져오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뿐만 아니라 입구에 마련된 봅슬레이에는 수많은 인파들이 순서를 기다리는 줄이 이어져 장관을 이뤘으며 전통 썰매장에는 어린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옛 추억을 되새기며 즐거운 주말한때를 즐겼다. 

한편 대둔산 논산 수락계곡 얼음축제 입장료는 2000원이며 모든 놀이시설은 어른 7000원, 학생 5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