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공군 제1전투비행단 창설 50주년
  • 최권일 기자 cki@kjtimes.co.kr
  • 승인 2001.08.04 00:00
  • 댓글 0
대한민국 공군 최초의 전투비행대대인 제1전투비행단 예하 제102전투비행대대가 창설 반세기를 맞아 기념행사를 갖는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3일 “우리 비행단 제102전투비행대대가 창설 50년주년을 맞아 생존해 있는 창설요원 및 전 역대 대대장 등을 초청해 4일 부대내에서 기념행사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6·25전쟁이 한창이던 지난 51년 8월 1일 대구에서 ‘F-51’(일명 무스탕) 전투기로 출발한 이 대대는 현재 최신예 F-5A 전투기를 보유한 국내에서 가장 막강한 공군으로 성장, 영공수호에 앞장서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6·25전쟁 당시 100회 출격의 신화를 남긴 박재호 2대 대대장을 비롯해 김상태 전 공군참모총장, 곽영달 전의원 등 역대대대장과 창설요원 등 20여명이 참석, 부대 기념석 제막식 등 기념행사를 갖는다.
이 대대는 6·25 전쟁 당시 승호리 철교 폭파작전을 성공시켰으며 지난 67년과 70년에는 서해로 침투한 간첩선을 격침시키는 등 혁혁한 전과를 올렸다.
102전투비행대대장인 구정 중령(공사30기)은“지난 50년간 조국 영공에 바친 선배들의 피땀을 결코 잊지 않고 있다”며“선배들의 전통을 이어 최정예 전투비행대대로 거듭 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권일 기자 cki@kjtimes.co.kr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