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원룸촌서 키스방 운영 업주 '덜미’성매매 알선 혐의
광주 북부경찰서는 28일 광주 북구 중흥동에서 원룸을 임대해 속칭 ‘키스방’을 운영한 혐의(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업주 최모(33)씨와 종업원 김모(22·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최씨 등은 주택 등이 밀집된 원룸의 방 2개를 임대해 예약손님을 상대로 1시간당 8만원을 받고 유사성행위 등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최씨 등은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인터넷 카페 등에서 성매매 광고를 한 후 사전에 전화 예약만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을 불구속 수사하고, 여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