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교육청, 북성중 이설 '무산'

시의회 교육위, 이설 동의안 격론끝에 부결
"택지개발 따른 학생 증가 대책 부족" 지적

 

광주시교육청이 추진한 북성중학교 이설이 무산됐다.

시교육청은 학생 수 감소, 교육과정 애로 등 이설 필요성을 주장했지만, 시의회에서는 이설후 택지개발에 따른 학생 수 증가에 대한 충분한 검토없이 졸속 추진됐다며 제동을 걸었다.

광주시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북성중 이설 동의안을 표결 끝에 찬성 2명, 반대 3명으로 부결했다.

교육위원 5명 중 문상필 의원, 김영남 의원, 김옥자 의원이 반대표를 행사했고, 유정심 의원(위원장)과 이은방 의원은 찬성 손을 들었다.

이에 따라 북성중은 현 위치에서 학교 운영을 계속하게 됐다.

또 당초 이설예정지였던 남구 효천2지구에는 가칭 효천2중이 그대로 들어선다.

시의회 교육위는 이날 동의안을 놓고 격론을 벌였으며 성급하고 졸속적인 이설 추진은 지역 공동화만을 부추길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 우세했다.

특히 문상필 의원은 "오는 2019년까지 북성중 주변에 4천200여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서고 학생 수 증가도 예상된다"며 "상황변화에 대한 철저한 분석도 없이 근시안적으로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문 의원은 이날 광주시와 도시공사가 광주역 유휴지와 서림초등학교 인근에 내년 9월 착공한 행복주택 건립 추진 계획 및 이와 관련해 광주시가 시교육청에 협의요청한 공문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김영남 시의원은 "도심 공동화로 학생 수가 줄어드는 것은 전반적인 추세인데, 그때마다 학교를 이설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이설을 추진하기 전에 학교육환경 개선 등을 통해 도심속 작은 학교를 살리는 게 우선돼야 한다"이라고 밝혔다

이에반해 시교육청측은 학생수가 큰 폭으로 감소,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에 애로가 있고 동창회, 학부모 등도 이설에 찬성하고 있다고 이설 불가피성을 역설했다.

이은방 의원 등이 요구한 이설 후 학생수 증가에 따른 대책에 대해서는 인근 수창초 시설 활용 등의 해법을 제시했으나 전체 의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데 실패했다.

동의안 부결로 2016년 3월 개교를 목표로 남구 효천2지구로의 이전을 적극 검토해 오던 북성중 이설 계획은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또 시교육청은 충분한 검토없이 졸속으로 북성중 이설을 추진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시교육청은 북성중이 옮겨간 자리에는 116억원을 들여 진로진학체험센터(가칭)를 건립할 계획이었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