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수능 영어, 現 중3부터 절대평가 전환

등급만 표기…상대평가 수능체제 큰 변화 전망
등급 개수·분할 방식·문항·배점 등 내년 결정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대학입시를 치르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영어영역은 절대평가가 도입돼 다른 학생들의 성적에 관계없이 등급을 받게 된다.

영어영역 절대평가는 그동안 상대평가 방식의 수능 체제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부는 25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영어영역에 절대평가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절대평가 도입은 현행 상대평가 체제에서는 실질적 영어능력 향상보다는 수능 대비를 위한 문제풀이 위주 수업이 이뤄져 교육과정 수준을 넘는 과잉학습이 유발돼 사교육비 부담이 있었다는 지적 때문이다.

영어영역에 절대평가가 도입되면 현재 등급·표준점수·백분위로 제공되는 성적이 ‘등급’만 제공된다.
점수체제와 관련된 등급 개수는 현행 9개 등급 유지와 4~5개 등급 축소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등급개수는 내년 상반기 이후 결정된다.

등급 분할방식 또한 향후 중장기 수능운영 방안과 연계해 내년 결정된다.

한국사에 이어 영어의 절대평가 도입이 확정되면서 수능 자체가 장기적으로 자격고사로 바뀔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교육부는 내년 3월 수능 개선안이 발표되고 나서 수학영역의 절대평가 도입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교육부 관계자는 "국어와 수학 등 다른 수능 과목도 고교 교육과정 내 학교교육으로 충분히 준비가능한 수준으로 출제해 학생, 학부모의 불안과 혼란을 최소화하겠다"고 전했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