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천일염 생산, 어업으로 인정 받는다


'수산업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새누리당 주영순 의원 대표 발의


 전남지역이 주산지인 천일염 생산이 광업에서 어업으로 분류돼 다양한 정부지원이 기대되고 있다.

새누리당 주영순(전남도당 위원장) 의원은 '어업' 및 '어업종사자'의 정의에 소금산업 및 소금산업 종사자를 추가하는 내용의 수산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개정안은 주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천일염은 지난 2008년 '염업조합법' 개정으로 광물에서 식품으로 전환된 이후 '농어업 농어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 상 수산물로 분류돼 왔다.

하지만 정작 수산업의 기본 제도를 정하는 '수산업법'에서는 소금산업이 '어업'에 포함되지 않아 정부의 수산분야 육성지원에서 제외됐다

정부 부처에서조차 법률 불일치로 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이 날 개정안의 본회의 통과로 천일염 종사자들도 건강보험료 및 국민연금지원료 지원대상으로 편입될 전망이다.

또 향후 면세유 공급, 기자재에 대한 조세특례, 어업인의 영세율 적용 및 영어자금 혜택 등 각종 어민 대상 지원 사업 역시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천일염 생산에 있어 '농사용 전력' 적용의 근거가 마련돼 연간 8억여원의 전기요금 절감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주 의원은 "천일염 생산자의 경우 타 어민들에 비해 소득수준이 낮은데다가 어민 대상 혜택의 사각지대에 있어 법적 정의 확립이 절실했다"며 "이번 법 개정으로 천일염 생산자의 보호는 물론 소금생산비용 절감에 따른 산업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