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남도 여행
고흥군 ‘애도’ 휴가철 가고 싶은 ‘33섬’ 선정
배에서 바라본 애도
전남 고흥군 봉래면 애도가‘2016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선정됐다. 사진은 배위에서 바라본 애도 모습. /고흥군 제공

고흥군 ‘애도’ 휴가철 가고 싶은 ‘33섬’ 선정

‘힐링파크 쑥섬쑥섬’ 조성돼…마을 공동체서 운영

천혜의 환경 자랑…1천그루 매실농장·갈매기 카페도

다도해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는 전남 고흥군 봉래면(나로도) 애도가 행정자치부와 한국관광공사, 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 공동으로 ‘2016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선정됐다.

‘가고 싶은 섬’은 섬 전문가, 관광 전문가, 기자 등으로 구성된 심사단이 33개 섬을 여행자의 취향을 고려한 5가지 테마(놀-섬, 쉴-섬, 맛-섬, 미지의-섬, 가기 힘든-섬)로 나눠 선정했다.

애도는 경기도 풍도와 경남도 실리도, 전남도 우이도, 제주도 추자도 등과 더불어 ‘미지의-섬’에 분류됐다.

애도는 현재 힐링과 즐거움이란 비전으로 만들어진 ‘힐링파크 쑥섬쑥섬’이 조성돼 애도마을 공동체가 관리·운영되고 있다.

고흥군은 지난달 21일 ‘힐링파크 쑥섬쑥섬’의 무료 임시 개방이 좋은 반응을 얻은 가운데 이번 ‘가고 싶은 섬’ 선정으로 애도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힐링파크 쑥섬쑥섬’에는 울창한 난대림 당숲과 수백 년 묵은 돌담길, 아름다운 꽃들이 푸른바다와 어우러지며 잔치를 벌이는 별정원, 봄이면 해풍 맞은 매화가 흐드러지게 바다를 수놓는 1천그루의 매실농장, 전망과 분위기가 좋은 갈매기 카페, 차분하고 조용한 휴식을 제공하는 돌게 민박 등이 조성돼 있다.

애도 힐링파크 관계자는 “애도는 16년 동안 마을공동체의 작은 손길로만 정비돼 가꿔진 관계로 아직 완벽한 모습은 아니지만 방문객이 천혜의 자연환경을 감상하는 데는 손색이 없다”며 “이번 가고싶은 섬 선정을 계기로 애도를 더욱 아름답게 가꿔서 ‘가고싶은 섬’뿐만 아니라 한번 찾은 방문객이 ‘다시 찾고 싶은 섬’에도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애도는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도 수협 앞에서 배편으로(편도 1,500원) 입도할 수 있으며 총 탐방시간은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다.

현재는 시범운영단계로 방문 요금은 무료지만, 차후 유지보수나 환경정비 비용으로 유료화될 예정이며, 자연보호 차원에서 섬 내에서 취식이나 야영은 금지된다.

방문과 관련된 사항은 카카오스토리와 페이스북 또는 네이버블로그 ‘쑥섬쑥섬’을 통해 알 수 있으며, 더 자세한 문의는 ‘힐링파크 쑥섬쑥섬’의 대표전화(010-8672-9222)를 이용하면 된다.

한편, 애도 인근의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우주과학관 일원에서 오는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5일간 국내 유일의 ‘우주항공’을 테마로 한 순수과학축제인 ‘2016 고흥우주항공축제’가 개최된다.

고흥군 관계자는 “고흥은 다도해 해상절경과 더불어 천혜의 자연을 담은 알려지지 않은 명소가 많이 있다”며 “이번 여름휴가철에는 많은 사람들이 고흥을 방문해 애도뿐만 아니라 고흥지역 숨은 명소를 찾아보는 재미에 흠뻑 빠져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흥/장만우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