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남도 여행
자랑스런 내고향 지킴이-명인 음식연구가 최윤자

■자랑스런 내고향 지킴이

전통음식연구가 ‘음식명인’ 최윤자씨

영광 특산물로 남도음식 달인…신지식인 선정


 

최윤자 선생 음식 (1)
최윤자 선생은 남도음식의 ‘달인’으로 꼽히며 여성부의 1호 신지식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영광군 제공

“남도 음식은 첫째가 정성 둘째가 재료와 양념, 셋째가 손맛이지요.”

음식명인 최윤자(67·여) 선생은 그동안 각종 음식경연대회 등을 통해 영광지역 농수특산물을 활용해 마른굴비 장아찌와 모싯잎송편, 쭈꾸미 강정 등 지역미와 향토색을 뽐낸 작품을 출품해 왔다.

이로 인해 남도음식의 ‘달인’으로 꼽히며 여성부의 1호 신지식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40년 전 영광으로 시집온 최 선생은 시어머니에게서 배운 남도 음식 조리법을 바탕으로 20년 동안 연구를 거듭, 전통 음식 분야에서 일가(一家)를 이뤘다.

특히 전통혼례에 사용되는 폐백 음식과 혼례를 앞두고 두집안 사이에 오가던 이바지 음식이 주특기다.

하지만 혼례 음식이 워낙 손이 많이 가는데다 아침에 내놔야 하는 특성 때문에 밤을 새워 만들어야 하는 등 번거롭고 힘들어 갈수록 찾는 이가 드물다고 한다.

최 선생은 각국의 대사관이나 호텔 등지의 초청을 받아 외국인들에게 우리 전통음식을 선보여 정부로부터 수차례 표창을 받기도 했다.

또한 남도음식문화큰잔치 등 전국 유명 음식경연대회 및 각종 출품대회, 해외전시회 등에 참가해 다수의 최우수상 입상을 통해 영광의 음식문화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서울 궁중음식연구회 활동 등을 통한 전통 요리 연구와, 우리음식연구회 활동을 통해 주부와 어린이 전통음식체험교실을 여는 등 지역 음식문화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 영광 군민의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 선생은 “전통의 맛이 점점 사라지는 것 같아 아쉽다”며 “현대인들이 전통의 맛을 잊지 않도록 앞으로도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