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형배 광산구청장 "지방분권 정치체제에 한국미래 있다"

“지방분권적 분산체제에 한국 미래 있다”

민형배 광산구청장, 정치체제 변화로 경제활성화 강조

지방분권법 시행후 경제 성장한 프랑스·일본 사례 제시
 

민형배_광산구청장3 (1)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사진>이 “외교, 안보, 대북관계 같은 고유영역은 국가 중심의 의사결정 시스템으로 가되 나머지 분야에서 국가는 지자체 연합의 형태로 존속하는 분권적 분산체제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 광산구에 따르면 지난 16일 (사)자치분권연구소와 (사)민부정책연구원이 공동 개최한 토론회에 강사로 초청된 민 구청장‘왜 분권형 정당인가? 4·13총선 광주 결과의 함의’를 주제로 강연했다.

민 구청장은 “중앙집중적인 정부와 허약한 지자체라는 한국의 정부권력 구조가, 중앙당이 모든 걸 결정하고 시·도당은 ‘동원물량’이나 제공하는 한국의 정당운영 방식이 강한 대기업과 약한 중소기업이라는 한국의 경제구조를 고착시키고 있다”며 “국민의 삶보다 자기 당파를 중시하는 한국의 정치세력의 특성이 중소기업, 골목상권, 노동자와 알바생에게 갑질을 일삼는 한국 자본의 특성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 구청장은 20세기 초반 세계 4대 경제강국이었다가 지금은 쇠락한 아르헨티나를 예로 들며 “경제 규모에 맞게 정치체제가 함께 변화하지 못해서 그랬다는 게 (쇠락의)중요한 이유 중 하나”라고 분석했다.

이에 민 구청장은 “한국 사회는 지금 장기침체를 겪고 있다”며 “정치에서 분권, 분산 시스템을 도입해 중앙정부나 큰 세력이 무언가를 결정하는 게 아니라 최대한 쪼개서 자치 단위를 늘리는 것이 우리 사회에 필요한 정치 방향”이라고 제시했다.

5% 수준의 경제성장률이 1980년대 들어 1.6% 수준으로 떨어진 프랑스가 1985년 ‘지방일괄이양법’을 시행한 후 2%로 수준으로 회복되고, 1999년 ‘지방분권일괄법’을 시행한 일본이 버블경제 붕괴 이후 1%로 추락한 경제성장률을 2%로 끌어올린 것을 민 구청장은 근거로 소개했다.

민 구청장은 4·13총선에서 호남의 선택과 관련해선 “중앙집권적 정당에 대한 문제제기라고 볼 수 있다”며 “새누리 강세 지역에서는 새누리를 ‘반대’하고, 더민주 강세 지역(호남)에서는 더민주를 ‘반대’하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정종욱 기자 jj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