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이슈&이슈
朴 대통령 8.16 개각에도 호남은 없었다

朴 대통령 8.16 개각에도 호남은 없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3개 부처에 대한 개각과 일부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호남 출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탕평인사’를 요청하면서 호남 출신 인사가 중용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으나 발탁된 장·차관 7명 중 호남 출신은 고작 차관급 1명으로 지역민들에게 실망감만 안겨줬다.

청와대 개각이 발표되자마자 야당은 '불통 개각''돌려막기 인사'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청와대 정무수석을 역임한 조윤선(50) 전 여성가족부 장관을 내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정통 관료 출신인 김재수(59)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을,

   
 

환경부 장관에 조경규(57) 국무조정실 2차장을 각각 발탁했다.

이 중 호남 출신은 단 한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조 문체부 장관은 서울, 김 농식품부 장관은 경북 영양, 조 환경부 장관은 경남 진주 출신이다.

4개 부처 차관급 교체 인사도 단행했다.

국무조정실 2차장에는 노형욱(54)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을, 산업부 1차관에 정만기(57) 청와대 산업통상자원 비서관을 임명했다. 또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박경호(53)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를, 농촌진흥청장에는 정황근 청와대(56) 농축산식품 비서관을 선임했다.

차관급 중에서 호남 출신은 노형욱(전북 순창) 국무조정실 2차장이 유일하다. 특히 이번 개각에서 광주·전남 출신은 단 한명도 없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