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강정호, 강속구 때려 결승 홈런…이대호·김현수 결장최지만, 빅리그 복귀 후 첫 출전…대타 삼진

강정호, 강속구 때려 결승 홈런…이대호·김현수 결장

최지만, 빅리그 복귀 후 첫 출전…대타 삼진
 

12면 강정호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가 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8회말 3-3 시즌 17호 결승 홈런을 때린 뒤 홈으로 들어오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킹캉’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강정호는 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결승 홈런을 포함한 4타수 3안타를 치고 2타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이틀 연속 아치를 그린 강정호는 시즌 17호 홈런을 기록하게 됐고, 타율을 0.257까지 끌어 올렸다. 어깨부상을 털고 선발로 복귀한 전날 경기에서 하루에 홈런 2개를 터트리며 건재를 과시한 강정호의 방망이는 이날도 경쾌하게 돌아갔다.

8회말 3-3 동점에서 타석에 들어간 강정호는 세인트루이스 강속구 투수 알렉스 레예스의 5구 99마일(시속 159㎞) 높은 직구를 때려 가운데 담장을 넘기고 승부를 갈랐다.

강정호는 이틀 연속 홈런뿐만 아니라, 3안타 경기까지 펼치면서 절정에 이른 타격감을 과시했다. 강정호의 활약 덕에 피츠버그는 세인트루이스를 4-3으로 꺾고 8연패에서 탈출, 두 팀의 격차를 4.5게임으로 좁혔다.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은 20일 만에 빅리그 경기에 출전했으나 삼진을 당했다. 최지만의 타율은 0.165(103타수 17안타)로 더 내려갔다. 최지만은 지난달 22일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가 3일 빅리그에 복귀했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는 오른손 선발 투수를 맞아 휴식을 취했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팀의 역전패를 벤치에서 지켜봤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