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해상왕 장보고의 고뇌와 사랑 그린 창극 ‘나비야 청산도 가자’전남도립국악단, 25~26일 남도소리울림터서

해상왕 장보고의 고뇌와 사랑 그린 창극 ‘나비야 청산도 가자’

전남도립국악단, 25~26일 남도소리울림터서
 

전남도립국악단
 
포스터 1

난세영웅 장보고의 고뇌와 이상향 청산도에 대한 꿈과 사랑이 담긴 이야기가 펼쳐진다.

전남도립국악단은 오는 25일과 26일 이틀간 남도소리울림터에서 창극 ‘나비야 청산도 가자’를 선보인다.

전남 완도 청산도를 배경으로 한 창극 ‘나비야 청산도 가자’는 바다의 영웅 장보고의 고뇌와 비극적 말로를 그려낸 작품이다. 해상왕 장보고는 동아시아 무역에 새로운 역사를 쓴 인물로 신라 왕실과 염장의 계략으로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에 완도 까투리섬 설화를 바탕으로 장보고의 딸 나비와 훗날 문무왕의 시공을 초월한 사랑이야기로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창극 나비야 청산도 가자는 탄탄한 작품 구성과 고품격 가·무·악(歌·舞·樂)이 어우러진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유장영 전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이 총감독과 지휘를 맡았으며, 창극 ‘대춘향전’과 ‘적벽가’ 오페라 ‘카르멘’ 등 다수 작품을 연출한 박병도 전주대 교수가 연출을, 신춘문예 당선작 ‘카오스의 거울’, ‘목포는 항구다’ 등을 집필한 정경진 작가가 대본을, 작곡·편곡·작창에는 황호준씨가, 안무는 박선욱 광주여대 교수가 맡았다.

유장영 전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은 “청산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번 작품은 영웅 장보고가 아닌 보통사람이자 평범한 아버지의 삶으로 재조명된 창극”이라며 “역사적 사실을 신화적 상징으로 발전시키는 놀라운 상상력을 관객들과 함께 느껴보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25일 오후 7시와 26일 오후 5시 총 2회에 걸쳐 진행된다. 관람료는 일반인 1만원, 초·중·고생과 65세 이상 노인, 국가유공자, 장애인은 5천원이다. 예약은 티켓링크를 통해 할 수 있다. (문의=061-285-6928)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