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구 ·대전·광주, 11.3 대책 영향 안받았다

대구 ·대전·광주, 11.3 대책 영향 안받았다

대책 시행후 아파트 분양권 시가총액·거래건수 증가

리얼투데이, 국토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 분석 결과
 

캡처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강화한 11.3 대책 후 아파트 분양권 시장에서는 대구·대전·광주 등 일부 광역시에서 분양권 시가총액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최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지방 5대 광역시에서 거래된 아파트 분양권 시가총액은 14조7천584억7천748만원으로 2015년에 비해 10.42% 줄었다. 하지만 정부의 11·3 부동산대책 이후 시장이 전반적으로 관망세를 보인 가운데 대구·대전·광주 등 일부 광역시에서는 오히려 전년보다 거래 총액이 더 늘어났다.

지방 5대 광역시별로는 ▲부산 7조2천999억2천899만원 ▲대구 3조6천549억4천641만원 ▲울산 1조4천746억5천197만원 ▲광주 1조3천858억9천407만원 ▲대전 9천430억5천604만원 순이었다. 지난해 지방 5대 광역시의 분양권 거래 건수는 총 4만7천436건으로 전년의 5만6천529건보다 16% 감소했다. 광역시 별로는 ▲부산 2만1천127건 ▲대구 1만2천834건 ▲광주 5천255건 ▲울산 4천795건 ▲대전 3천425건 순이었다.

대구, 대전, 광주는 11·3 대책 이후 분양권 총액과 거래량이 상승했다. 실제 대구의 분양권 총액은 9천131억1천811만원으로 전년(6천523억9천635만원)에 비해 39.96% 증가했다. 대전은 3천776억7천294만원(전년 2천700억6천57만원)에 비해 39.88% 늘었다. 광주는 3천814억2천865만원(전년 3천707억4천102만원)으로 2.88% 소폭 상승했다.

거래건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은 대전으로 1천342건(전년 955건), 40.52% 늘어났다. 이어 대구 3천28건(전년 2528건), 19.78%, 광주 1천398건(전년 1천393건), 0.36%, 부산 4천975건(전년 4천955건) 0.4% 순으로 증가했다.

이는 새 아파트 선호도가 높아 입주를 앞둔 아파트 분양권 거래가 증가했고 기존 주택시장과 달리 상대적으로 환금성이 뛰어난 신규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심리가 여전히 높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김용석 기자 yski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