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주은행 송현 상임감사 내정
광주은행 송현 상임감사 내정

금융감독원 저축은행검사국장 출신

사외이사 김태기·장명철·김상국씨 재선임

광주은행이 신임 상임감사위원에 송현(58) 전 금융감독원 저축은행검사국장을 내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외이사에는 김태기(61) 전남대 경영대학 교수, 장명철(66) 그린CS 고문, 김상국(65) 전 SK 차이나홀딩 대표 등 현 사외이사들을 재선임하기로 했다. 광주은행은 최근 이사회에서 이러한 내용의 상임감사위원과 사외이사 내정 안건을 의결하고 오는 23일 주주총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상임감사위원의 임기는 3년이고, 사외이사 5명의 임기는 최초 2년에서 1년씩 5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김태기, 장명철, 김상국 사외이사는 이달 임기 만료인데 총 5년간 근무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라 연임이 가능하다. 강상백(68) 사외이사는 임기가 남아 이번 주주총회에서 교체 대상이 아니다. 강상백 사외이사도 금감원 출신(부원장보)이다.

광주은행은 신임 상임감사위원과 사외이사 4명이 참여하는 감사위원회를 구성한다. 감사위원회는 은행의 감사업무 등을 의결·심의하고 보고받는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금융업무의 전문성을 고려해 상임감사위원을 내정하고 사외이사들의 연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정응래 기자 je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응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