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빛가람 혁신도시, 광주·전남 新성장동력 기반 튼튼16개 전체 공공기관 이전 내년 마무리…인구 5만 ‘순풍’

빛가람 혁신도시, 광주·전남 新성장동력 기반 튼튼
16개 전체 공공기관 이전 내년 마무리…인구 5만 ‘순풍’
도시 연령대 40대 이하 70%…내년 콘텐츠밸리 조성도 착착
 

항공사진_파노라마4
빛가람 혁신도시 전경.서울 여의도 면적의 2.5배로,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광주와 전남 두 광역자치단체가 공동 조성한 곳이다. 공공기관은 2013년 3월부터 본격 이전해왔다. 내년 상반기 기준으로 이전 시작 5년 만에 모든 기관이 나주로 오게 된다. /전남도 혁신도시 지원단 제공

광주·전남 미래성장동력으로 개발되고 있는 빛가람 혁신도시가 공공기관 이전과 빠른 인구 유입 등으로 도시 발전에 순풍을 타고 있다.

15일 빛가람혁신도시 공공기관장협의회에 따르면 빛가람혁신도시는 2007년 11월 나주 금천·산포면(736만1천㎡) 일대에서 착공됐다.

서울 여의도 면적의 2.5배로,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광주와 전남 두 광역자치단체가 공동 조성한 곳이다. 공공기관은 2013년 3월부터 본격 이전해왔다. 내년 상반기 기준으로 이전 시작 5년 만에 모든 기관이 나주로 오게 된다.

공공기관은 에너지(4)·농생명(5)·정보통신(4)·문화예술(3) 네 분야로 나뉜다. 분야별로 ▲에너지는 한국전력공사·한전KPS·한전KDN·한국전력거래소, ▲농생명은 한국농어촌공사·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식품공무원교육원·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 ▲정보통신은 우정사업정보센터·국립전파연구원·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한국인터넷진흥원, ▲문화예술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한국콘텐츠진흥원·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이 각각 속한다.

이 가운데 올 7월께 기관이전을 준비하고 있는 인터텟진흥원은 인터넷 해킹이나 바이러스 감염 등 온라인 침해 사고 예방·대응과 우리나라 전체 인터넷 주소 자원에 대한 관리 업무 등을 맡고 있다. 국토교통부 지침에 따라 혼자 이주하는 공공기관 소속 기혼자는 적정 규모의 사택을 받는다. 나주시는 미혼 직원이나 2인 이상 가족에게도 주택 매입자금 이자(최대 200만원)와 전세자금(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나주의 마지막 이전 공공기관은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다. 당초 계획은 올 연말 본원 이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시공사 선정과 재원 조달이 지연돼 내년 상반기 이전이 예상되고 있다.

이런 공공기관 이전 속도에 맞춰 빛가람 혁신도시 인구 수는 올 연말 ‘3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월 말 현재 인구는 2만 4094명. 작년 같은 시점(1만4311명)에 비해 1만명 가량 늘었다.

이는 구례군 인구수를 추월하는 수치로, ‘인구 5만 자족형 자립도시 건설’에 큰 탄력을 주고 있다. 그동안 한전과 농어촌공사, 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14개 이전 기관 임직원은 6천294명으로 큰 변동은 없는 반면 1천세대에 이르는 아파트 단지가 잇따르면서 인구 수가 크게 증가했다.

양화영 전남도 혁신도시지원단 행정지원팀장은 “빛가람혁신도시 인구 중 최소 1만명 이상은 공공기관 임직원 또는 그 가족으로 추정된다”며 “협력업체와 관계 기관 직원들까지 포함하면 그 수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배우자나 자녀 등과 이주한 가족 동반 이주율은 31.5%였다. 내년 상반기 나머지 두 기관을 합한 16개 공공기관 임직원 규모는 6천932명으로 늘어난다.

혁신도시 전체 인구 나이대가 ‘40대 이하 70%’라는 점도 고무적이다.이로 인해 유치원생을 포함한 학생수는 2014년 12월 524명에서 지난해 9월 2천716명으로 5배 늘었다.

이같은 도시 성장 분위기로 인해 각종 입주 기업 성격도 ‘하드웨어(Hard-Wear) 개발’보다는 ‘소프트웨어(Soft-Wear) 연구’ 중심이다. 게임콘텐츠를 시험하는 전남글로벌 게임센터는 지난해 2월 업무를 시작했다. 16개 콘텐츠기업이 모이는 ‘콘텐츠밸리’도 조성된다. 에너지전문인력 양성과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에너지밸리 기업개발원은 내년 9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김영민 기자 kym@namdonews.com
 

김영민 기자  ky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