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TV 따라잡기 다음송고제외
영화배우 김수미 아들 사기 혐의로 고소당해
   
 

 영화배우 김수미(68) 씨의 아들이 영화 제작을 빌미로 제작업자의 돈을 받아 갚지 않은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영화제작사 '필름블랙라벨' 대표 서모 씨가 지난달 14일 김씨의 아들 정모(42)씨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정씨가 어머니를 주연으로 한 영화를 만든다면서 일본 투자자로부터 5억엔(약 50억원)을 지원받는다는 전제로 수수료 명목으로 1000만엔(약 1억원)을 받아간 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씨는 정씨가 지난해 9월 투자가 이뤄지지 않으면 돈을 돌려주겠다는 약속했지만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투자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돈도 반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씨는 해당 영화사업이 계획보다 늦어졌을 뿐 아직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 서씨와 정씨를 불러 1차 조사를 마쳤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한 후 정씨의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뉴시스

 

 

온라인사업국  we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사업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