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광양
광양시, 유니세프 손잡고 ‘아동권리교육사업’ 추진
광양시, 유니세프 손잡고 ‘아동권리교육사업’ 추진

세이브 더 칠드런·굿네이버스 참여

‘아이 양육하기 좋은 행복 도시’ 만들기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광양시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의 발판이 되는‘아동권리교육사업’에 본격 나섰다.

시는 20일 시청 상황실에서 아동보호 민간기구 세이브 더 칠드런 호남지부, 굿네이버스 전남동부지와 ‘아동권리교육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현복 광양시장, 유혜영 세이브 더 칠드런 호남지부장, 장임선 굿네이버스 전남동부지부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협약식을 통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교육의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이에 시는 아동권리교육 계획 수립과 대상자 모집을, 민간기구에서는 강사 및 교육 프로그램 제공 등을 맡기로 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모든 아동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지역사회 조성을 위해서는 아동권리에 대한 지역사회의 인식 개선과 확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유엔아동권리협약을 기반으로 아동의 4대 권리인 생존·보호·발달·참여권 보장을 실현 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양시는 지난 2월부터‘광양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시행과 함께 아동친화도 조사와 아동친화 예산서 발간, 아동친화도시 추진 위원회 구성, 아동권리지킴이 운영, 청소년 참여위원회 운영, 청소년 어울 마당 개최, 아동 전문도서관인 희망 도서관·용강도서관 설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18세 미만의 모든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로, 유엔 아동권리협약의 4대 권리 실현을 통해 모든 아동에 대한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아동의 권리가 보장되며, 아동이 안전한 도시를 말한다.

광양/김현수 기자 kh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