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세월호 인양 작업 빠르면 22일 재개
세월호 인양 작업 빠르면 22일 재개

해수부, 여건 좋으면 곧바로 본 인양 방침

“지난 주말보다 기술적으로 한층 더 준비”

8면 세월호
세월호 싣고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은 20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22일 오전 기상 상황이 좋을 경우 세월호 시험 인양에 들어가고 여건에 따라 곧바로 본 인양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은 인양된 세월호를 싣고 목포신항까지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 모습. /해양수산부 제공
세월호 인양 작업이 이르면 22일 재개될 전망이다.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은 20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22일 오전 기상 상황이 좋을 경우 세월호 시험 인양에 들어가고 여건에 따라 곧바로 본 인양 가능성을 시사했다.

윤 차관은 “21일까지는 현장이 좋지 않지만 22일부터는 (날씨가) 좋아진다”며 “21일 오전 6시 일기 예보를 보고 테스트 인양 등에 대한 것도 다시 말하겠다”고 말했다.

윤 차관은 이어 “22일 오전 6시 기상예보를 받아본 다음에 시험 인양을 할지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험 인양은 잭킹바지선의 유압을 실제로 작동시켜 세월호 해저면에서 1~2m 들어 올려 실제 인양하는데 기술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작업이다.

해수부는 지난 19일 시험 인양을 시도했으나 인양 줄인 와이어가 꼬이는 문제가 드러난데다 기상 여건마저 좋지 않아 시도하지 못했다.

해수부는 잭킹바지선으로 선체를 끌어올리는 본 인양이 시작되면 바람이나 파고 등의 기상 여건이 양호한 경우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부상하는데 까지는 6~8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어 반잠수식 선박에 싣기까지 3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한다.

오는 21일은 파고가 최대 1.7m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시험 인양은 22일이 유력하다.

하지만 시험 인양 이후 곧바로 본 인양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이 기간에 파고 1m, 풍속 10㎧ 등 양호한 날씨가 지속돼야 하기 때문이다.

만약 22일 본 인양을 시도하지 못하면 다음 시도 시기는 다음 달 5일이 될 전망이다. 소조기가 끝나는 이달 24일 이후 조류가 빨라지는 중·대조기가 시작되면 소조기가 시작되는 시점이 4월 5일이기 때문이다.

윤 차관은 “사전점검 과정에서 와이어 꼬임 문제를 발견해 해결했고 중력배분, 장력 등을 여러 차례 시험했기 때문에 기술적으로는 지난 주말 전보다 한층 더 준비됐다고 본다”며 “이번 시험을 통해서 와이어의 꼬임이나 중량의 배분 문제, 장력의 계산과 균형 문제를 많이 테스트해서 유의미한 중요 데이터를 받았다”고 말했다.

윤 차관은 또 “(세월호 선체를) 딱 들어서 66개 와이어에 걸리는 하중이나 균형 등 이상 없고 기상 조건이 없으면 들어 올릴 수 있다”면서도 “지금 상황에서 가정을 가지고 말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윤 차관은 9명의 미수습자 시신 수습과 관련해서는 “목포 신항만에 거치가 된 다음에야 (수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