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안철수·손학규·박주선 ‘연대론’ 재격돌

안철수·손학규·박주선 ‘연대론’ 재격돌

安 “연대 반대” vs 孫·朴 “현실 인정해야”

국민의당 종편공동TV토론

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와 손학규 전 경기지사,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20일 대선 전 연대를 놓고 재차 충돌했다.

손 전 지사와 박 부의장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적할 ‘반문연대’ 결집을 적극 주장한 반면, 안 전 대표는 “특정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는 반대한다”고 맞섰다.

손 전 지사는 이날 종합편성채널이 주관한 국민의당 경선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집권하면 여소야대가 된다. 정치의 안정이 우선”이라며 “국회의 안정을 위해 연립정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연립정부는 대통령 당선 되고 나서 하겠다(는 논리는), 저는 안 된다고 본다”고 발언, 대선 후 자연스레 협치가 이뤄질 거라고 주장해온 안 전 대표 논리를 정면 반박했다.

박 부의장은 “반부패, 반패권, 반국정농단 세력이 함께 모여야만 문재인 패권 세력을 이기고 패권이 없는 나라, 서민이 어깨 펴고 억울함을 당하지 않고 숨 쉬는 따뜻한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반문연대를 노골적으로 주장했다.

그는 “갈기갈기 찢어진 나라, 반목과 갈등으로 숨 쉬기도 어려워진 이 나라를 통합하기 위해서는 여러 세력이 함께해서 문제를 인식하고 풀어내는 사명과 책임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안 전 대표는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에 반대한다”고 못 박았다. 그는 또 “대통령 탄핵 반대 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그런 연대를 반대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원래 정당은 자신이 하고자 하는 비전을 밝히고 국민들의 평가를 받아 선거를 치른다. 그리고 선거에서 승리한 정당을 중심으로 서로 협치하는 모델들을 꾸려 나간다. 그게 우리가 흔히 보는 선진국들의 모델”이라며 “그런데 지금 선거를 치르기 전에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들에게 믿어달라고 하겠나”라고 호소했다./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