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문재인,‘전두환 표창’ 논란에 혼쭐

문재인,‘전두환 표창’ 논란에 혼쭐

옛 전남도청서 5·18 유족에게 항의 받아

文 “5·18 때 구속…군 복무 열심히 한 것”
 

4면 문재인
오월어머니에게 항의 받는 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별관에서 농성 중인 오월어머니회 회원들에게 전두환 표창 발언에 대해 항의를 받고 있다. /남성진 기자 nam@namdonews.com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당내 호남지역 경선(25~27일)을 앞두고 광주를 찾아 득표활동을 벌였다. 그는 전날 당내 TV토론회에서의 ‘전두환 표창’ 발언과 관련,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의 거센 항의를 받는 등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공중사격이 자행됐던 전일빌딩 현장을 찾았다. 문 전 대표는 약 15분간 현장을 둘러봤다. 그는 “지금 총탄 자국이나 각도를 보면 기총소사가 거의 분명해 보인다. 뿐만 아니라 탄흔의 개수를 보면 무차별 난사됐다는 사실을 알 수가 있다”며 “추가조사로 총탄만 발견해내면 기총소사 사실은 확정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 남은 과제가 발포행위자, 발포명령자를 규명해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권교체가 이뤄지면 새정부에서는 국가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신속하게 진상규명을 마치고 책임을 물을 것은 묻고, 피해 보상할 것은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전 대표는 곧장 5·18 민주화항쟁의 상징 중 하나인 옛 전남도청에서 농성 중인 ‘옛전남도청보전을 위한 범시도민대책위원회’ 농성장을 찾았다. 5·18 유족인 한 중년 여성은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을 거론하며 “그 시점에 그런 말씀을 해야 했느냐”며 “전두환 때문에 남편과 자식을 잃었다. (민주화운동을) 폄하하고 왜곡해 이 자리를 지키는 이 시점에, 꼭 그런 말씀을 해야 했느냐”고 강하게 성토했다.

또 다른 유가족도 “자식이 여기서 죽었는데, 어떻게 전두환 상을 받았다고 할 수 있느냐”라면서 “어제 한 말은 여기에서 사과하라”고 문 전 대표를 몰아세웠다. 윤장현 광주시장과 송영길 민주당 의원이 나서서 이들을 만류했지만 거센 비판은 계속됐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저는 제가 5·18 때 전두환 계엄군에 의해 구속됐던 사람”이라며 “제가 군대에 있을 땐 군 복무를 열심히 해서 그런 것이다. 저도 (전두환을) ‘반란군의 우두머리’라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항변했다. 문 전 대표는 자신의 해명에도 항의가 이어지자 “어제의 말에 대해서는 노여움을 좀 거두시라”라며 “그런 뜻이 아니었다”라고 거듭 양해를 구했다./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