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기아차 ‘올 뉴 모닝’ 터보·LPI 출시

기아차 ‘올 뉴 모닝’ 터보·LPI 출시

가솔린·터보·LPI 엔진 풀라인업 갖춰




 

올 뉴 모닝 터보
 

 

 

 

 

올 뉴 모닝 LPi
 
대한민국 경차 1위, 올 뉴 모닝이 가솔린·터보·LPI에 이르는 엔진 풀 라인업을 구축했다.

기아차는 18일 파워풀한 성능의 ‘터보’ 모델과 우수한 경제성을 갖춘 ‘LPI’ 모델을 각각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경차 최초로 T-GDI엔진을 탑재한 올 뉴 모닝 터보의 최고 출력은 가솔린 모델 대비32% 향상된 100마력이고, 최대 토크는 80%가 향상된 17.5kgf·m이다. 특히 올 뉴 모닝 터보는 TCI엔진을 탑재했던 구형 터보 모델보다 25% 향상된 최대 토크를 바탕으로, 차량 추월 및 언덕길 등 힘을 느낄 수 있는 상황에서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또 ▲경차 최초 샤크핀 안테나 탑재 ▲아트컬렉션 기본화 ▲터보 전용 외장 칼라 ‘뉴 팝 오렌지’ 신규 운영을 통해 가솔린 모델과 외관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올 뉴 모닝 LPI는 현재 국내 경차 시장 유일의 LPG 모델로, 구매 대상의 제약이 없다./정응래 기자 jer@namdonews.com

 

 

 

 

정응래 기자  je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응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