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진도
"진도발전 최우선 투자분야는 농축수산"한기민 진도발전연구소장 지역민 설문조사 결과

“진도발전 최우선 투자분야는 농축수산”

세월호 인양후 팽목항 주변이나 안전체험관에 둬야

한기민 진도발전연구소장 지역민 설문조사 결과
 

21일자 한기민
 

전남 진도군민들은 진도발전을 위해 올해 최우선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로 농축수산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지역경제분야가 차지했다. 세월호 인양 조사후 대응 방향에 대해서는 팽목항 주변이나 신축할 안전체험관에 영구보존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기민<사진) 진도발전연구소장은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2개월간 진도군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0일 밝혔다.

600명에게 우편물을 보내 120명(응답률 20%)으로부터 응답을 받은 이번 조사에서 우선 올해 우선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 2가지를 선택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지역민들의 30%가 농축수산분야를 꼽아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지역경제분야가 전체의 22.5%로 2위였으며, 사회복지보건분야(15.8%), 문화체육관광분야(10.8%), 교육분야(9.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농축수산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원을 확대해야 할 사업으로는 농축수산업 환경개선사업 확대가 전체의 57.5%인 6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브랜드 개발 및 홍보가 18.3%(22명)로 뒤를 이었다. 고부가가치 특화사업 개발 15%(18명), 영농교육확대 및 농민단체 활성화 6.7%(8명) 등의 순이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우선 투자해야 할 분야로는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이 전체의 54.2%인 65명으로 가장 많았고, 청년 및 중장년층 취업 알선이 21.6%(26명)로 뒤를 이었다. 전통시장 시설정비와 활성화프로그램 개발 20%(24명), 영세기업 지원 확대 4.2%(5명) 등이었다.

사회복지분야 우선 지원 사업으로는 청소년 보호 및 육성이 전체의 49.6%인 52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노인복지증진사업으로 32.4%(34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영유아 및 아동복지증진사업 15%, 저소득층 등 소외계층 지원 11.6%, 여성복지 및 다문화가정 사업 1.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문화관광체육 진흥을 위해 우선 투자해야 할 분야로는 관광자원 개발이 전체의 75.8%(91명)으로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체육시설 확충 9.2%, 문화예술행사 지원 8.3%, 지역축제 예산 확대 5%, 문화예술기반 조성 1.7% 등의 순이었다.

인재양성을 위해 최우선 지원해야 할 사업으로는 진학과 취업을 위한 신규 사업이 전체의 66.6%(80명)로 가장 많았으며, 기존 사업의 양적·질적 확대가 14.2%(17명)로 뒤를 이었다. 교과목 외 문화예술 창의 프로 개발 8.4%, 교육복지사업 5.2%, 외국어능력 강화사업 1.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세월호 인양후 대응 방향에 대해서는 전체의 70.8%인 85명이 팽목항 주변이나 신축할 안전체험관에 영구보존해야 한다고 응답, 다수를 차지했으며, 인양후 진도군에 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의견은 24.2%(29명)였다.

국도 18번 포산∼서망 확장사업에 대해서는 전체의 87.5%인 105명이 4차선으로의 계획 변경을 선호했으며, 현재대로 2차선으로 해야 한다는 의견은 9.2%(11명)에 그쳤다.

한 소장은 “이번 조사 응답률이 20%로 다소 낮은 편이긴 하지만 진도발전방향을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었고 특히 세월호 인양후 대응 방향에 대해서도 진도인들의 의견을 읽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 자료를 토대로 진도발전에 대한 방향을 적극적으로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진도/하강수 기자 hg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