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광양
SM상선, 광양항서 미주서비스 신규 취항
SM상선, 광양항서 미주서비스 신규 취항

미주 원양항로 개설… 年 7만TEU 추가 유치 기대

SM롱비치호[1]
지난 19일 광양항 SM상선광양터미널에서 열린 SM상선 ‘SM롱비치호’의 미주서비스 신규 취항 기념식에서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방희석 사장(오른쪽 여섯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여수광양항만공사 제공
국적선사인 SM상선이 미주 원양항로 서비스에 투입하는 ‘SM 롱비치’호가 광양항에서 첫 뱃고동을 울렸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방희석, 이하 공사)는 지난 19일 광양항 SM상선광양터미널(이하 SMGT)에서 SM상선의 미주서비스 신규 취항 기념식을 가졌다.

SM상선은 ‘SM롱비치’호를 비롯해 총 5척의 6천700TEU급 컨테이너선을 투입해 매주 수요일 주 1항차씩 광양항을 거쳐 부산항-미국 롱비치-중국 닝보-중국 상해항을 로테이션하는 항로를 운영한다.

공사 측은 SM상선이 광양항에서 운영중인 주당 2항차의 아시아 서비스와 이번 미주 서비스를 연계해 미주로 향하는 환적물량 등 연간 7만TEU의 화물을 광양항에서 처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방희석 사장은 “SM상선의 미주노선 신규 취항으로 불가피하게 타항만을 미주 수출 창구로 이용하던 호남권 지역기업들이 광양항을 이용할 수 있게 돼 수출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사에서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적극적인 선사마케팅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원모 SMGT 대표는 “이번 미주노선 취항으로 광양항 터미널 운영 여건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라며 “올해 50만TEU 처리를 위해 공사와 긴밀한 협력은 물론 발로 뛰는 영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광양/김현수 기자 khs@namdonews.com



김현수 기자  kh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