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UN본부에 임~행진곡’울려퍼진다

UN본부에 임~행진곡’울려퍼진다

5·18재단-외교부, 내달 26일 5·18 행사 개최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가 최초로 미국 뉴욕 UN(국제연합) 본부에서 열린다.

20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기념재단은 외교부와 공동으로 다음달 26일께 UN본부 회의장에서 5·18 37주년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학술대회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과 5·18 책자 다국어 번역본을 선보인다.

같은 날 5·18의 진실을 기록한 책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의 영문 재개정판 출판 기념회도 UN본부에서 열린다.

행사에는 미국에서 5·18기념식을 해마다 열었던 미주 한인회와 해외 인사 및 학자 등을 초청할 예정이다.

앞선 1월 기념재단은 UN 비정부기구(NGO)에 5·18기념행사를 UN본부에서 열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했지만 “유엔에 등록된 NGO 단체가 아니기 때문에 외교부 소속인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외교부에 행사 취지를 설명하고 개최 동의를 요청했지만 정부 부처인 국가보훈처, 행정자치부끼리 서로 책임을 떠넘기면서 두 달 넘게 시간을 끌어왔다.

기념재단 관계자는 “외교부가 37주년 5·18 기념식 본 행사를 UN본부에서 열겠다는 의미로 해석해 오해가 생겼다”며 “기념식이 아닌 기념 행사와 출판 기념회 등을 열겠다는 점을 이해시키면서 외교부가 허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주 중으로 UN본부를 방문해 행사에 필요한 준비 사항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