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5·18 단체, 연희동 찾아 "全 회고록 폐기하라"
5·18 단체들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서울 연희동 전 자택 앞서 집회

“남재준, 후보 즉각 사퇴” 촉구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5·18 민주유공자3단체, 5·18 기념재단 등 단체 관계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폐기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5.18기념재단 제공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구속자회·구속부상자회)는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을 찾아 “회고록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5·18 단체는 “전두환은 자신의 죄악에 대해 평생 용서를 구해야 하는데도 회고록으로 역사에 대한 패악질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계엄군의 학살·발포명령, 헬기 총격 등 5·18의 진실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며 “새 정부와 협력해 5·18 진상규명 작업을 진행해갈 것이며 전두환과 같은 망발을 절대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5·18 단체는 이어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해 박근혜 정권 초대 국정원장이던 통일한국당 남재준 대선후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5·18 단체는 “남 후보가 말하는 ‘광주교도소 습격사건’은 5·18 당시 3공수여단 병력에 의한 광주교도소 부근의 발포가 정당하다는 주장의 근거”라며 “이는 공수부대의 민간인 학살을 덮으려는 공수부대 대대장의 날조된 증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남 후보는 지난 17일 “사법부가 판결한 일부 사상범까지 수감된 교도소를 총을 들고 습격하는 것이 과연 민주화를 위한 것이었느냐”고 발언했다.



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