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TV 따라잡기
폭행 무고 사건 증인 출석한 이태곤 "선처할 마음 없어"
   
 

 배우 이태곤(40)이 자신을 폭행범으로 몰았던 30대들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들을 선처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17일 수원지법 형사10단독 최환영 판사 심리로 열린 이모(33)씨와 신모(33)씨의 3차 공판기일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태곤은 "피고인의 거짓 진술로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더라면 그냥 넘어갔을 일인데 지금 선처를 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며 "법대로 처벌해달라"고 재판부에 의견을 전달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 1월 7일 오전 1시께 경기 용인시 수지구 한 술집 앞에서 이태곤에게 반말하며 악수를 요청, 이태곤이 이를 따지자 주먹으로 때려 바닥에 쓰러뜨리고 몸에 올라타 수차례 폭행한 혐의(상해)로 기소됐다.

당시 이태곤은 이씨에게 폭행을 당해 코뼈 골절 등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

이씨와 함께 있던 신씨는 "이태곤으로부터 주먹과 발로 맞았다"고 경찰에 신고하고 목, 가슴 등에 타박상을 입었다는 진단서와 무릎 및 정강이에 난 상처 사진까지 제출한 혐의(무고)로 기소됐다.

그러나 신씨의 무릎 등에 난 상처는 이태곤에게 폭행당해 발생한 것이 아니라 혼자 구조물에 부딪혀 생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태곤은 이씨와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지만 검찰은 이를 정당방위로 판단해 이태곤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다.

한편 이태곤 측 변호인은 재판과 별도로 신씨 등을 상대로 3억9900여만원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사업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