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여수
GS칼텍스, 반세기 넘어 100년 기업을 위한 새로운 도약

GS칼텍스, 반세기 넘어 100년 기업을 위한 새로운 도약

지난해 매출액 기준 71% 수출, 대한민국 대표 수출기업으로 거듭나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및 다양한 사업 발굴로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

지난 1967년 국내 최초의 민간정유사로 출발한 GS칼텍스(대표이사 허진수 회장)가 19일 창립 50주년을 맞는다.

GS칼텍스는 18일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가지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허진수 회장은 “지난 50년 동안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규모와 경쟁력을 갖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내실있는 100년 기업과 최고의 회사를 만든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우리 함께 힘찬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이아 “탁월한 제품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해에는 매출액 중 71%를 수출로 달성했다”며 “명실상부 내수중심에서 수출중심기업으로 성장해 국가경제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GS칼텍스는 창립 이듬해인 1968년 12억원의 매출로 시작해 2016년 25조 7702억원 매출을 달성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아울러 창립초기 하루 6만 배럴의 정제능력은 79만 배럴로 13배 이상 확대되었다.

창립 이후 2016년까지 여수공장에서 정제한 원유량은 약 80억배럴이다. 이 물량을 200리터 드럼통에 채워 한 줄로 세우면, 지구 둘레(약 4만km) 140바퀴를 넘어서는 엄청난 규모이다.

GS칼텍스는 지난 1981년 2차 석유파동 등으로 공장 가동이 어려워진 위기에 처했을 때, 국내 정유업계 최초로 유휴 정제시설을 활용한 ‘임가공 수출’을 통해 원유확보와 제품판로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였다. 이는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대한민국을 단번에 석유제품 수출국가로 뒤바꿔 놓은 획기적인 계기가 되었다.

또한, GS칼텍스는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해,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약 11조원의 투자실적을 올렸다.

2000년 제2 BTX(방향족), 2003년 제3 PX(파라자일렌) 등 석유화학 설비에 투자했을 뿐만 아니라 경질유 수요가 증대될 것을 예측하고 중질유 분해시설(고도화 설비)도 지속적으로 확충해왔다.

1995년 제1 중질유분해시설(RFCC)를 시작으로, 2000년 이후 2007년 제2 중질유분해시설(HCR), 2010년 제3 중질유분해시설(VRHCR), 2013년 제4 중질유분해시설(VGO FCC)까지 약 5조원(2007~2013년) 이상을 투자해 하루 27만 4천 배럴의 국내 최대 규모 고도화 처리능력을 갖추었다.

이를 통해, GS칼텍스는 고부가가치 경질유 제품과 함께 석유화학 제품, 윤활기유의 수출을 증가시켜 왔으며, 지난 2012년 국내 정유업계 최초로 250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2000년 전체 매출액의 23% 수준이던 수출 비중이 2006년 50%를 넘어섰으며, 2016년에는 수출 비중이 71%에 달하는 등 우리나라 대표적인 수출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여수/백충화 기자 choong@namdonews.com
 

백충화 기자  choon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