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특집
5·18 제37주년 화보안아주고·위로하고·눈물 흘리고…문재인 대통령 ‘5·18 광주’를 품다

안아주고·위로하고·눈물 흘리고…

문재인 대통령 ‘5·18 광주’를 품다
 

7면 문재인 눈물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5·18 당시 아버지를 잃은 김소형 씨의 편지낭독을 들으며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있다.
7면 안아주는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이 유족의 편지를 낭독한 김소형 씨를 안아주며 위로하고 있다. 김소형 씨는 5·18둥이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난 1980년 5월18일 광주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그에게 지금껏 생일은 축하받는 날이 아니었다.
7면 오열하는 어머니들
오월 어머니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듣던 중 감정에 북받쳐 오열하고 있다.
7면 시민들
기념식장을 찾은 참배객들이 5·18묘지를 떠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환호를 보내고 있다.
7면 문재인과 기념사진
참배객들이 5·18묘지를 떠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