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5.18 제37주년>타임라인으로 비교한 올해와 지난해 5·18기념식
<타임라인으로 비교한 올해와 지난해 5·18기념식>

올해는 대통령 ‘참석’ 지난해 朴 전 대통령 ‘불참’

‘임~ 행진곡’ 안부른 黃…목청껏 부른 文 대통령

행사시간 두 배로 늘고…유가족-정부 갈등 없어

초청받은 시민 입장에서 국민 누구나 입장 가능



<편집자 주>

9년 만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더불어 올해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온국민이 하나된 5·18 기념식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기념식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불참과 박승춘 보훈처장의 퇴장 등 갈등으로 얼룩졌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는 비정상의 정상화가 이뤄졌다는 평가다. 특히 기념식 구성이 다채로워진 것은 물론 행사 시간 자체도 두배로 늘어 ‘5월 정신’과 ‘광주정신’이 회복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올해와 지난해 기념식을 시간대 별로 비교해 달라진 5·18의 위상을 들여다 봤다.



<오전 9시>

올해 기념식은 미리 비표를 받지 못한 시민들도 신분증만 있으면 누구나 입장 가능. 1만여명의 광주시민 등이 기념식에 참석.



초청받지 못한 시민들이 추념문 밖 먼 발치에서 기념식 관람. 시민 4천여명 기념식 참석.



<9시 30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선 후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치인들 대거 기념식장 입장.



광주시의회 의원들 보훈처의 ‘임~행진곡’ 제창 불허에 반발하며 침묵시위. 항의 의미로 결국 기념식 불참.



<9시40분>

최근 기념식에서는 없었던 ‘식전행사’. 가수 김용진 씨 민중가요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노래, 광주시립합창단도 ‘꽃들에게 희망을’, ‘아침이슬’ 부르는 등 20여분간 식전공연.



식전공연 없이 본행사 리허설 등.



<9시58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후식 5·18부상자회장, 윤장현 광주시장 등이 시민들의 환호와 박수를 받으며 기념식장 입장.



5월 단체와 유가족들 항의로 박승춘 보훈처장 기념식장에서 퇴장. 박 처장 ‘임~행진곡’ 제창 불허에 항의하는 5월 단체 관계자 앞에서 쓴웃음 지어보이며, 차량을 타고 유유히 행사장 빠져나가.



<10시3분>

국민의례, 광주시립합창단의 애국가 제창, 묵념과 헌화·분향 순으로 기념식 시작.



기념식 순서는 비슷하게 진행.



<10시13분>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이 9분간 5·18 경과보고. 5월 단체가 경과보고를 맡는 것은 8년 만. 김 회장 경과보고 통해 “신군부는 공수부대를 앞세워 시민들의 시위 여부에 관계 없이 광주시민들을 무차별 유혈진압했다”고 말함.



이병구 광주지방보훈처장 3분여 에 걸쳐 경과보고. 이 처장 경과보고로 ‘국민통합’ 강조했으나, 5·18 당시 신군부의 잔혹함에 대한 설명은 빠져.



<10시21분>

문재인 대통령이 14분여에 걸쳐 기념사. 문 대통령이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다”며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말하자, 곳곳에서 박수갈채.





‘임~행진곡’ 합창 끝난 뒤 행사 마무리. 황교안 국무총리 끝내 ‘임~행진곡’ 부르지 않고 태극기만 흔들어. 황 총리 행사가 끝나자 준비된 차량에 바로 탑승해 행사장 빠져나감.





<10시 30분>

총 3막으로 구성된 기념공연. 기념공연에서 5·18 당시 아버지를 잃은 김소형(37)씨의 추모사에 감동한 문 대통령은 눈물 훔침. 문 대통령 추모사 끝난후 김씨와 포옹. 3막에서는 가수 전인권 씨가 ‘상록수’ 노래.



<10시51분>

대미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 대통령과 ‘임~행진곡’ 작곡가 김종률 씨 등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서로 손잡고 한 목소리로 ‘임~행진곡’ 제창.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보훈단체 관계자 몇명 만이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제창 거부.



<11시 20분>

문 대통령 행사 종료 후 고 박관현 열사의 묘역을 둘러보고, 5·18 유가족 위로. 20여분간 묘역에 머무른 문 대통령, 민주묘지를 나오며 일일히 시민들과 악수. 차량에 타서도 배웅하는 시민들에게 창문 열고 손 흔들며 문 대통령 행사장 퇴장.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