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우택 원내대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안해
정우택 원내대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안해

“국민적 합의 이뤄지지 않아”…“추념은 변함없다”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만이 입을 굳게 닫았다.

정 원내대표는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적 합의’를 전제로 한 제창에는 동의하지만, 국민적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따라 부르지 않았다.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제창을 지시하신 사항이 있는 것은 알지만, 협치를 하시겠다면서 제창 문제에 대해 정치권에 협조를 구하신 적이 한 번도 없다”면서 “오늘은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사항이라고 생각해 부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대통령과 여야 합의가 있으면 부를 것인가’라는 질문에 정 권한대행은 “당연히 부른다”며 “국민적 통합 차원에서는 이의가 없다”고 답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5·18 민주 영령에 대한 추념의 마음은 변함이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 자리에 왔고, 진정으로 민주화 운동을 위해서 희생하신 분들을 위해 삼가 명복을 빈다”고 강조했다.
/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