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여야 "5·18 정신계승" 한 목소리
여야 “5·18 정신계승” 한 목소리

민주당 “은폐된 진실 규명위해 노력할 것 다짐”

한국당 “5월 정신 되새겨 성숙한 민주주의 구현”

국민의당 “민주화 이끌었던 시민들 용기에 감사”

3면 518기념식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여야는 올해로 5·18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은 18일 논평을 내고 ‘5월 정신 계승’에 한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은 단 하루도 광주정신을 잊지 않았다. 인권과 민주주의는 5·18 광주와 함께 있었다”면서 “37년이 지났지만 대한민국 국민은 5·18 광주민주항쟁 사망자 160여명, 부상자 5천여명, 그리고 아직도 찾지 못한 수많은 실종자가 있음을 아프게 기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헬기사격 발포의 지휘계통, 유혈진압의 발포명령자 등 은폐된 진실이 밝혀지고 규명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면서 “37년이 지난 지금까지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살아가는 유가족들과 부상자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은 5·18 정신을 되새기며 보다 성숙한 자유 민주주의를 구현하고, 대한민국의 최근의 안보와 경제 위기를 극복하며, 미래를 향한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37년 전 5월18일 광주시민들은 군부독재에 항거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 앞서 싸웠다”면서 “국민의당은 광주민주화항쟁 당시 희생당한 열사들을 애도하며, 온몸을 바쳐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끌었던 광주시민들의 용기에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바른정당 조영희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에 목숨을 바친 영령들을 진심으로 추모하며 광주 민주화운동의 유공자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제 5·18 민주화운동을 지역분열의 소재로 동원하고 정치적으로 폄훼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면서 “그것이야 말로 전날(17일) 광주에서 열린 5·18 37주년 전야제에서 시민 518명의 오카리나 합주로 광장에 울려퍼진 임을 위한 행진곡의 참뜻”이라고 강조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80년 5월 광주정신이 우리나라 민주화를 이끌어왔다”며 “금남로의 ‘주먹밥과 헌혈’은 민주주의 그 자체였다. 열사와 유가족, 대한민국 민주화를 이어 온 모든 국민들의 노력에 깊이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