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5·18 제37주년 기념식>대통령이 안아준 5·18유가족 김소형씨
"아버지가 어디선가 나타난 것 같았다"

“아버지가 어디선가 나타난 것 같았다”

대통령이 안아준 5·18유가족 김소형씨

80년 5월 18일 출생 당일 父 계엄군에 숨져
 

8면 위로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아빠가 어디선간 나타난 것 같았습니다.”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품에 안겨 오열한 김소형(37·여)씨. 그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생일을 간직하고 있다. 김씨가 태어난 날은 1980년 5월18일. 그런데 당시 29살이었던 아버지 자신이 태어난 그 날 계엄군의 총탄에 숨졌다.

김씨는 이날 기념식에서 아버지에게 바치는 ‘슬픈생일’이라는 제목의 추모사를 낭독했다. “아버지, 당신이 제게 사랑이었음을. 당신을 비롯한 37년 전의 모든 아버지들이,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 주셨으면 사랑합니다. 아버지”. 김씨의 추모사에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은 눈물을 훔쳤다. 5.18유족들과 시민들도 마찬가지였다.

추모사를 마친 김씨가 눈물을 흘리면서 연단을 내려가는 순간 문 대통령이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났다. 김씨를 뒤따라가더니 따뜻하게 안아줬다. 전혀 예상못한 대통령의 돌발행동(?)이었다. 기념식 참석자들도 놀랐고, 청와대 경호팀 역시 어떻게 대처할 줄을 몰랐다. 문 대통령은 10여초간 김씨를 꼭 껴안고서 “울지 마세요. 기념식 끝나고 아버지 묘소에 참배하러 같이 갑시다”고 위로했다.

대통령 품에 안긴 김씨는 눈물을 쏟았다. 그는 이 순간을 “대통령이 안아줬을때 아빠가 어디선가 나타난 것 같았다”며 “어깨에 기대 목 녹아 울고 싶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을 마친 뒤 김씨와 함께 아버지 묘소에 참배하며 약속을 지켰다.

김씨는 “지난 10년 간 5·18 기념식에 오는 발걸음이 너무 무거웠다”며 “왜곡된 기사와 말들로 5·18이 상처받는 게 싫었다. 그래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들을 때 가슴이 벅차고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약속처럼 진실을 밝혀줄 거라 믿는다. 믿음이 생긴다”고 덧붙였다./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