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文대통령, 5·18기념식서 ‘적폐청산’ 의지 재확인

文대통령, 5·18기념식서 ‘적폐청산’ 의지 재확인

취임 후 첫 정부행사서 5·18정신 계승 천명

5·18 헌법 전문에 포함…역사교육에 활용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적폐(積弊) 청산’ 의지를 재확인했다. 새 정부의 뿌리를 5·18정신과 촛불집회에서 찾으며 과거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정부 주관 공식행사에서 5·18정신을 바탕으로 민주주의를 복원하겠다고 강조한 것은 잘못된 역사와 그로 비롯된 산물을 바로잡겠다는 적폐청산의 의지와 맞닿아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새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고,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는데, 이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역사를 왜곡하고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18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자신의 공약을 지키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5·18민주화운동정신을 헌법에 담아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만들겠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의지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통해 과거 정부에서 반복됐던 갈등을 끝내자고 제안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 2008년까지 정부 주관 5·18 기념식에서 참석자 전부가 일어서서 부르는 ‘제창’으로 불렸다가 합창단의 식전 행사로 바뀌면서 참석자 중 희망자만 따라 부르는 ‘합창’으로 바뀌어 논란이 됐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이라며 “오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