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부동산
광주시 영구임대주택 사업 ‘속도’

광주시, 영구임대주택 공급사업에 ‘속도’

하남2지구 414세대 9월부터 입주 가능

농성동 498세대 11월부터 공급할 예정

광주광역시가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해 추진해온 ‘영구임대주택 공급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시는 10일 ‘영구임대주택 공급사업’ 3개 현장 중 가장 먼저 이달 중순 준공될 예정이 광산구 하남2지구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를 14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영구임대주택 공급사업’은 광주시가 서민의 영구임대주택 입주 수요를 완화하기 위해 하남2지구, 서구 농성동, 남구 주월동 등 3곳에 국비 800억 원, 시비 140억 원 등 총 940억 원을 투입해 1천200호 규모의 주택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중 하남2지구 영구임대주택은 산정동 일원에 414세대(전용면적 30㎡형 330세대, 40㎡형 84세대) 규모로 건립된다. 사업을 맡고 있는 광주도시공사는 이르면 9월부터는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광주시는 겨울에 앞서 저소득층에게 따뜻한 안식처를 제공하기 위해 농성동 498세대 영구임대주택 사업도 서둘러 추진, 올해 11월부터 입주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288세대 규모의 주월동은 내년 하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주택 공급으로 도심지에 생활기반을 가지고 있는 저소득층 서민의 주거 안정은 물론, 문화생활 공유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