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속보>목포한국병원 사태 수습되나

목포한국병원 사태 수습되나

보도자료 통해 “최선의 방법 논의 중” 밝혀

<속보>주주간 폭로와 고소고발 등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목포한국병원<남도일보 7월 4일자 1면·12일자 7면>이 지난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가보조사업과 A원장 마약투여 비영리법인화 등 문제 제기된 사안들에 대해 반박과 함께 대책마련 뜻을 밝혀 수습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 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병원측은 외상센터 운영을 위해 163억여원의 지원금을 받은 반면 자체부담금으로 130억여원을 사용했으며, 병원부담금에는 외상센터 운영 기준에 필요한 간호사 방사선 담당 등 인건비 등이 31억7천875만원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특성화센터(심뇌혈관과 중증외상 환자)는 2008년부터 2011년까지 매년 2억여원씩 4년동안 13억6746만3천원을 지원받았으며 병원자체부담금은 5억9천36만5천500원을 인건비(전문의 간호사 외) 등으로 사용했다는 것.

권역응급센터의 경우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총 40억8천500만원을 받아 병원 부담금으로 응급의학 전문의 인건비와 응급센터 기준에 맞는 의료장비 구입비 등으로 총 27억4천여만원을 사용했고 권역응급센터 지정 구비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55억원을 대출받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시설자금 12억8천만여원의 국비를 지원받았으며 이는 권역응급센터 유지에 필요한 응급세트 차량 구입 메르스 사태로 인한 시설지원 등에 12억8천만여원을 사용했으며 병원부담 8억9천만여원이 소요됐다고 강조했다.

주주의사들의 24억원 수령주장에 대해서는 “7명의 원장 각자의 실제 수령액(30%)+세금과 4대보험(50%)+재투자유보금(20%)을 포함된 금액으로 실제 수령액은 4~5억원으로 12개월 월급으로 분산할 경우 매월 4천만여원이다”고 주장하며 “A원장의 마약투여건은 수사기관의 수사결과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고 밝혔다

병원측은 이같은 해명에 이어 “한국병원은 전남 서남권을 대표하는 병원으로 우뚝 선 것은 지역민의 전폭적인 지원과 애정에서 성장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지역민들의 지원으로 성장한 목포한국병원은 공공성을 강화하는 의료기관으로 성장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혀 수습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또한 “현재 병원은 7명의 원장단이 조합 형식으로 병원 운영에 관련된 모든 사항의 의사를 결정하고 있다” 면서 “경영 책임자인 7명의 원장들이 최선의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