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검찰, 위기다" 오세인 광주고검장 사의
“검찰, 위기다”

오세인 광주고검장 사의

검찰 통신망 사퇴의사 글

제42대 검찰총장 후보군 중 한 명이었던 오세인(52·사법연수원 18기) 광주고검장이 17일 사의를 표명했다.

오 고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에 ‘이제 검찰을 떠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검찰을 떠나고자 한다”며 “무거운 짐을 맡겨 놓고 떠나는 듯해 마음이 많이 아프고 무겁다”고 밝혔다.

오 고검장은 첨부 글을 통해 ‘검찰 위기’와 관련된 본인 생각도 전했다.

그는 “지난 시기에 문제됐던 사건들을 공론의 장으로 가져와서 무엇이, 어떻게, 왜 잘못됐는지를 국민의 시각으로 재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잘못이 발견되면 시정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근거 없는 오해를 받은 것이라면 국민들께 설명하고 그 오해를 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경쟁자가 등장하기 전에 보다 높은 품질의 사법서비스를 제공해 그 수요자인 국민의 신뢰를 확보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상태에서 급기야 경쟁조직의 설립이 거론되는 상황”이라며 “우리가 쌓아온 전통과 공업이 신뢰의 부재 속에 급속히 와해되고 있다는 것, 이것이 위기의 본질”이라고 진단했다.

오 고검장은 강원 양양 출신으로 강릉고와 서울법대를 졸업했다. 대검 범죄정보1담당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 대검 대변인, 대검 기획조정부장, 서울남부지검장 등을 거쳤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로부터 제42대 검찰총장 후보자로 추천받았지만, 동기인 문무일(56·18기) 부산고검장이 낙점됨으로써 최종 후보자에 오르지 못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