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웃집 외출한 틈에 금품 노려
외출한 틈에 이웃집 털려다…

40대 男 집주인에 덜미

이웃 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치려 한 40대 남성이 집주인에게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7일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 한 혐의(야간주거침입절도미수)로 채모(4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채씨는 지난 15일 오후 9시50분께 북구 운암동 임모(38)씨의 2층 주택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채씨는 임씨가 외출한 틈을 노려 주택에 침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씨는 주택 작은방에 들어가 금품을 찾던 중 귀가한 부인에게 발각돼 화장실로 숨은 뒤 도주를 시도했지만 임씨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채씨의 주거가 일정하지 않고 동종 범죄 전력이 있는 점 등을 토대로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