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국은 지금
'산후 우울증' 30대 주부, 생후 6개월 딸 살해
   
 

금천서, 살인 혐의로 오늘 구속영장 신청

 

 산후 우울증을 앓고 있는 주부가 자신의 갓난아기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1일 생후 6개월 된 친딸을 살해한 30대 중반 김모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 31일 오후 7시께 서울 금천구 독산동의 한 빌라에서 자신의 딸을 질식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딸의 목을 졸라 질식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뒤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한 후 뒤늦게 범행사실을 자백했다.

 평소 산후 우울증 증세를 앓고 있던 김씨는 주변 사람들에게 육아 스트레스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에 대한 구속여부는 2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결정된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살해 이유 등을 보강수사할 방침이다.

 

 

/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사업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