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학교에 허위경력증명서 제출"

“학교에 허위경력증명서 제출”

교장들에게 명절선물 제공 업체

일부 전직강사들 추가 의혹 폭로

전남도교육청, 진상조사 착수

<속보>초등학교 방과후 수업프로그램 제공업체인 B센터가 일부교장들에게 명절선물을 제공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는 보도<본보 8월 7일자 1면>와 관련, B센터가 강사들의 경력을 허위로 작성해 학교에 제출하도록 했다는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김모씨(여) 등 B센터 일부 전직 강사들은 9일 “학교와 프로그램 강의 계약당시 B센터에서 만들어준 허위경력증명서를 학교 측에 제출했다”면서 “경력증명서를 발급한 업체를 알지도 못하고 일한 적도 없다”고 밝혀 센터 차원의 ‘조직적인’ 경력증명 조작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실제로 경력증명서를 발급한 해남군 소재의 해당업체에 수차례 전화연락을 시도했으나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센터장 B씨는 “경력증명서는 팀장들이 강사들에게 나눠줬으며 나는 모르는 일이다”며 관련사실을 부인했다.

B센터장은 지난 7일 목포교육지원청 회의실에서 선물제공 파문과 관련해 “전직강사 C씨가 밝힌 모 교장에 전달된 30만여원의 갈치선물세트는 다음날 바로 돌려받았다“고 주장하며 “선물을 안 해서 프로그램이 폐강되면 강사에게 책임을 묻겠다며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는 일부강사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다”고 부인했다.

B센터장은 “센터의 주된 사업이 교구 판매, 교구 임대, 강사교육이며 광주·전남 초등학교를 돌면서 수업을 개설해 센터 소속 교사들에게 수업을 분배하고, 총 수입의 10~25%의 회비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B센터장의 이같은 설명과 달리 전남도교육청은 이를 인정할 수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전남도교육청 방과후 학교팀 관계자는 “학습프로그램 채택은 관련 규정에 의거 학교와 강사간의 계약으로 이루어지는 것으로 강사가 특정업체에 소속돼 일정금액을 제공하는 등의 이중계약을 맺고 있는 근로구조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 허위경력증명서 등 불법서류제출은 사실 확인 후 계약취소와 고발 등을 검토 하겠다 ”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남도교육감 비서실장인 김대중씨가 실장 취임 이전에 해당프로그램을 B센타장에게 권유했다는 주장도 제기돼 관련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B센터장은 센터설립 과정을 설명하면서 “전남도교육청 교육감 비서실장인 김대중 실장이 자신의 스승으로 경기도 안산에 있는 해당 프로그램 관계자를 소개해주는 등 권유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B센터장이 목포시교육청 관계자들과 기자들이 있는 공개석상에서 한 것으로 이 때문에 김 실장이 일선학교 프로그램 강좌개설에 도움을 줬는지에 대한 의혹도 불거졌다.

이에 대해 김대중 비서실장은 “처음 프로그램을 소개해준 것은 맞지만 이후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며 “일이 이렇게 된 것이 안타까우며 빨리 해결돼 정상화 되기 바란다” 고 해명했다.

한편 B센터는 광주·전남 초등 103개 학교에 해당프로그램을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