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곡성
곡성군‘기차타고 멜론마을 융복합지구’
곡성군‘기차타고 멜론마을 융복합지구’

2018년 6차 산업화 지구 조성사업 선정

전남 곡성군은 농식품부가 공모한 ‘2018년 6차 산업화 지구 조성사업’에 ‘곡성 기차타고 멜론마을 융복합지구’가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전국 지자체에서 육성중인 전략품목 89개소 중 7개 시도에서 신청한 9개소를 대상으로 민간 전문심사단이 1차 서류ㆍ현장심사(7월11일~21일)와 2차 중앙 발표심사(7월25일, 8월1일)를 거쳐 전국에서 최종 4개소를 선정했다.

6차 산업화 지구 조성사업은 농산물 생산, 가공, 유통, 관광 등 1·2·3차 산업이 집적된 지역을 6차지구로 지정하여 전후방 산업이 융복합된 지역특화산업의 클러스터 육성을 통해 농가소득 증대, 일자리 및 부가가치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곡성멜론산업 육성을 위해 내년부터 3년에 걸쳐 국비 15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30억원이 지원된다.

특히 곡성군은 2008~2012년까지 추진하였던 ‘지역전략식품산업육성사업’으로 곡성멜론만의 경쟁력 제고와 부가가치 확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이를 통해 농식품 파워브랜드 대전 대통령상, 세계농업기술상(수출부문) 대상 수상으로 곡성멜론을 전국적인 브랜드로 키워냈다.

앞으로 곡성군은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FD(Family Doctor)와 지속적인 자문회의 및 유관기관과 협의하여 지구발전계획을 수정·보완하고 ‘기차타고 멜론마을 6차 산업화 기반구축’을 곡성멜론 주산단지와 연계하여 6차 산업 대표지역을 곡성군 곡성읍 일대 12.6㎢에 달하는 면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곡성/박순규 기자 ps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규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