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폭염 속 통학버스 원생 방치 유치원 ‘폐쇄·징계 적법’
폭염 속 통학버스 원생 방치

유치원 ‘폐쇄·징계 적법’

폭염 속 원생을 통학버스에 방치해 의식불명에 빠뜨린 유치원에 대한 교육청의 폐쇄명령과 징계처분은 적법하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광주지법 행정2부(이정훈 부장판사)는 10일 광주 광산구 S유치원이 광주시교육청을 상대로 낸 폐쇄명령·징계의결요구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유치원 운영과 관리가 전반적으로 위법했다. 이 같은 위법이 운영 전반에 영향을 미쳤고 결국 중대 과실로 이어졌다”며 “정상적인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7월 이 유치원 통학버스에 타고 있던 A(4)군은 폭염 속에 8시간 동안 버스 안에 방치된 뒤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이 유치원에 대해 폐쇄명령을 내리고 원장에 대해서는 중징계를 했으나, 유치원 측은 이를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내고 운영을 계속하고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