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건강정보
전남대병원·화순전남대병원·빛고을전남대병원 혈액투석 1등급 평가
전대
전남대병원·화순전남대병원·빛고을전남대병원

혈액투석 적정성평가 1등급 평가 받아

심평원 전국 799곳 의료기관 대상

전남대학교병원·화순전남대학교병원·빛고을전남대학교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의 혈액투석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심평원은 혈액투석 진료의 질 향상과 국민건강 증진 도모를 위해 전국 799곳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3개 병원 모두 대부분의 평가항목서 우수한 점수를 획득, 1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전남대병원은 3회 연속 1등급을 차지했다.

이 같은 성과는 전남대병원이 전국 최고수준의 의료진과 첨단장비를 갖추고, 환자의 안전과 치료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펼쳐온 결과이다.

이번 평가는 혈액투석 실시기관의 인력, 장비 및 시설 등 구조적인 부문과 진료과정 및 진료결과에 대해 실시됐으며, 평가결과는 1~5등급으로 나뉘었다.

평가내용은 세부적으로 ▲혈액투석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비율 ▲혈액투석실 응급장비 보유여부 ▲수질검사 실시주기 충족여부 ▲혈액투석 적절도 검사 실시주기 충족률 ▲동정맥루 협착증 모니터링 충족률 등 총 12개 항목으로 이뤄졌다.

전남대병원 신장내과 김수완 교수(신장내과 과장)는 “앞으로도 전문 인력·시설·검사 등을 통해 혈액투석과 신장질환의 모든 분야에서 전국 최고수준의 의료서비스를 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