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해남
해남, 복지사업 전국 '최우수기관' 선정

해남, 복지사업 전국 ‘최우수기관’ 선정

해남군전경1
해남군이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복지사업 시행 종합평가에서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사진은 해남군청 전경./해남군 제공

해남군이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2016년 복지사업시행 종합평가’에서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포상금 3천만원을 확보했다.

복지사업시행 종합평가는 지역주민의 복지욕구와 자원조사를 토대로 수립된 지자체의 복지사업에 대한 연차별 시행 결과를 평가했으며, 해남군은 2013·2014년 최우수기관, 2015년 전국 대상에 이어 올해는 최우수기관상을 수상했다.

해남군은 49번째 개소한 경로당 공동생활가정 땅끝 보듬자리 사업을 비롯해 합계 출산율 5년 연속 전국 1위 달성을 뒷받침한 다양한 출산지원정책, 전남지역 최초의 고용·복지 플러스 센터 운영을 통한 고용과 복지를 연계한 통합서비스 운영 등 주민 밀착형 보건·복지 사업으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민관이 협력해 추진하는 초중고생 대상 교육복지 네트워크 사업과 군민의 자발적 참여로 자원봉사 및 기증·기부를 이끌어낸 땅끝해남 희망더하기 사업 등 농어촌 지역 맞춤형 복지시책 개발의 성과도 관심을 모았다.

유영걸 해남군수 권한대행은 “지역 맞춤형 보건복지 시책 발굴과 추진이 최우수상의 영예로 이어지게 됐다”며 “앞으로도 농어촌 지역 실정에 맞는 복지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 군민이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2월 중 보건복지부 주관 지역복지사업평가 합동시상식에서 열린다.
해남/임권석 기자 ik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