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광주신세계갤러리, 내달 10일까지 이영재 도자전마르가르테회에 공방 생활자기 등 1천여점 전시

‘쓰임’이 주는 한국 도자의 미학
광주신세계갤러리, 내달 10일까지 이영재 도자전
마르가르테회에 공방 생활자기 등 1천여점 전시
 

방추항아리 (1)
이영재 ‘방추항아리’

독일 에센에서 마르가르테회에(Margaretenhohe) 공방을 운영하는 이영재 작가의 도자 세계를 만나볼 수 있는 전시가 광주에서 열린다.

광주신세계갤러리는 13일부터 10월 10일까지 ‘이영재 도자전’을 열고 생활 속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도자기 전시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가 대표로 있으며 1924년 창립된 이래 생활에 적합한 아름다운 물건을 만들자는 바우하우스의 이념을 실천해온 마르가르테회에 공방의 생활자기와 이 작가의 대표 작품 등 1천여 점이 전시된다.

이 작가는 1972년 독일로 건너가 도예와 미술사를 공부하며 40여 년 넘게 물레를 돌려 생활자기로 호평과 사랑을 받았다.

“쓰임에 충실한 한국 도자기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답다”며 한국인으로서 전통의 마음에 바탕하고 ‘쓰임’을 고민한 작가의 그릇은 세계 곳곳의 공간에서 실용적인 사물로, 삶의 여백으로 자리한다.
 

마가레텐회에 _ 6가지유약
마르가르테회에 공방 ‘6가지 유약’

그의 작품은 미국의 무대 연출가 로버트 윌슨이 애정하는 그릇이자 요르단 왕실의 식기세트, 독일 성당의 미사용 성배로 쓰인다. 양손으로 감싸 본 사람만이 이영재 그릇의 진정한 아름다움과 힘을 느낄 수 있다.

이 작가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는 방추 항아리와 사발의 깊고 세련된 색감과 쓰임에 대한 오랜 연구로 만들어진 모던한 형태는 한국의 시간과 독일의 시간이 버무려지며 지난한 과정으로 만들어졌다.

어릴 적 기억 속 끌어올린 할머니의 치마자락, 한복의 굽은 선의 맵시가 연상되는 방추항아리는 사발 두 개가 합쳐져 만들어진다. 작가는 이 항아리를 분단된 조국이 하나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빚었다고 한다.

신세계갤러리 관계자는 “빠른 속도로 진화하는 번잡함 속에 더 찾게 되는 한적한 마음을 열정과 예술의 온기로 가득한 이영재의 도자기에서 느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지난 6일 대구신세계갤러리를 시작으로 13일에는 광주신세계갤러리에서 전시가 진행되고, 11월 7일 신세계갤러리 센텀시티로 이어지는 순회전이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